2019-12-09 01:45 (월)
그라운드X, 거버넌스 카운슬에 ‘바이낸스’ 유치
그라운드X, 거버넌스 카운슬에 ‘바이낸스’ 유치
  • 문지현 기자
  • 승인 2019.10.22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문지현 기자> 카카오의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 그라운드X는 자체 개발한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Klaytn)을 공동 운영하는 클레이튼 거버넌스 카운슬(Klaytn Governance Council)에 세계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인 ‘바이낸스(Binance)’를 추가 확보했다고 22일 밝혔다.

지난 6월 말 선보인 클레이튼 메인넷과 동시에 공개된 거버넌스 카운슬은 IT, 통신, 콘텐츠, 게임, 금융 등 다양한 산업군을 대표하는 25여개의 글로벌 기업으로 구성돼 있다. 한국, 중국, 일본, 싱가포르 등 아시아 지역 대중들의 신기술에 대한 수용성이 높다는 점을 고려해 아시아 지역에서 블록체인 산업을 주도하고 있는 기업 위주로 거버넌스 카운슬을 꾸렸다. 

국내 대표 기업으로는 ‘LG전자’, ‘LG상사’, ‘LG 유플러스’ 등 LG그룹의 계열사를 비롯해 ‘넷마블’, ‘셀트리온’, ‘카카오’ 등이 있다. 필리핀을 대표하는 은행인 ‘필리핀 유니온뱅크’와중국 ‘완샹 블록체인랩스’의 전략적 파트너인 홍콩의 핀테크 기업 ‘해쉬키’도 참여하고 있다. 최근 국내 대표 통합 보안 업체인 ‘안랩’과 중국 기반 모바일 플랫폼 회사인 ‘예모비’도 합류했다.

클레이튼 거버넌스 카운슬은 클레이튼의 기술, 사업 등에 대한 주요 의사 결정과 클레이튼의 합의 노드(Consensus Node) 운영을 담당한다. 플랫폼 운영을 넘어서 클레이튼 기반 신규 서비스를 개발하거나 기존 사업에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시키는 것도 논의 중이다.

바이낸스는 글로벌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로 전세계 거래량 기준 규모가 가장 큰 거래소이다. 거래소뿐만 아니라 투자, 교육, 기부, 연구소, 서비스체인 등 다양한 방면에서 블록체인 생태계 구축을 선도하고 있다.

그라운드X 한재선 대표는 “블록체인 산업을 전방위적으로 리드하고 있는 바이낸스가 합류해 기쁘다”며 “기존 전통 산업에 있는 기업뿐만 아니라 바이낸스와 같이 블록체인이나 학계 등 다양한 산업 군에 있는 기업 및 기관들로 거버넌스 카운실의 범위를 지속적으로넓혀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거버넌스 카운슬 멤버들과의 적극적인 협업을 통해 여러가지 산업에서의 블록체인 실생활 사례를 개발해 블록체인 대중화를 이끌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