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9 11:35 (화)
삼성화재, 장애청소년 음악회 개최
삼성화재, 장애청소년 음악회 개최
  • 대한금융신문
  • 승인 2019.10.24 0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예술의 전당 콘서트홀에서 제10회 '뽀꼬 아 뽀꼬' 음악회가 진행됐다. 사진은 '뽀꼬 아 뽀꼬' 오케스트라와 삼성화재 합창단의 공연 모습.
23일 예술의 전당 콘서트홀에서 제10회 '뽀꼬 아 뽀꼬' 음악회가 진행됐다. 사진은 '뽀꼬 아 뽀꼬' 오케스트라와 삼성화재 합창단의 공연 모습.

삼성화재는 지난 23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 전당 콘서트홀에서 2019 장애청소년 음악회 '뽀꼬 아 뽀꼬'를 개최했다고 24일 밝혔다.

뽀꼬 아 뽀꼬는 삼성화재가 장애인먼저실천운동본부, 국립특수교육원과 음악에 재능 있는 장애청소년을 대상으로 음악캠프를 운영하고, 캠프 참가자에게 교육과 공연 기회를 제공하는 사회공헌 사업이다.

10주년을 맞은 이번 음악회는 장애청소년으로 구성된 뽀꼬 아 뽀꼬 오케스트라와 비바챔버 앙상블이 맡았다. 여기에 전문 음악 멘토들과 삼성화재 오케스트라, 삼성화재 합창단이 힘을 보탰다.

오페라 '까발레리아 루스티카나' 간주곡을 시작으로 90분간 진행된 공연에서는 '아름다운 나라', '푸니쿨리 푸니쿨라', '우정의 노래' 등 지난 10년간 가장 호응이 좋았던 곡을 포함한 총 14곡을 관객들에게 선사했다.

올해는 10주년을 맞아 세계적인 연주자들과의 협연을 진행했다. 뽀꼬 아 뽀꼬 오케스트라는 바이올리니스트 이경선 서울대 교수와 '고향의 봄' 무대를 꾸몄고, 장애학생 중 오디션을 통해 선발된 떠오르는 신예 이유빈 군과는 차이코프스키 피아노 협주곡을 선보였다.

또 세계 최고의 앙상블 중 하나인 세종솔로이스츠의 전현직 단원과도 협연 무대를 펼쳤다.

장애학생 15명으로 구성된 ‘비바챔버 앙상블’은 바이올리니스트 애나 리, 비올리스트 이화윤 씨와 함께 모차르트 교향곡을 선보였으며 첼리스트 심준호, 정수진 씨와도 비발디의 첼로 협주곡 협연을 통해 관객들에게 감동적인 하모니를 선사했다.

세종솔로이스츠는 지속적으로 뽀꼬 아 뽀꼬 캠프 및 음악회와 비바챔버앙상블에 협연 및 마스터 클래스를 통한 예술적 지원을 이어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