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8 00:05 (월)
이제 '배민라이더스'도 필요할 때 보험 온오프 가능
이제 '배민라이더스'도 필요할 때 보험 온오프 가능
  • 박영준 기자
  • 승인 2019.11.06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서울 강남구 KB손해보험 본사 사옥에서 왼쪽부텉 KB손해보험 상품총괄 김경선 부사장, ㈜우아한청년들 윤현준 대표, ㈜스몰티켓 김정은 대표가 시간제 배달업자이륜자동차보험 관련 업무제휴 협약(MOU)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5일 서울 강남구 KB손해보험 본사 사옥에서 왼쪽부텉 KB손해보험 상품총괄 김경선 부사장, ㈜우아한청년들 윤현준 대표, ㈜스몰티켓 김정은 대표가 시간제 배달업자이륜자동차보험 관련 업무제휴 협약(MOU)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한금융신문=박영준 기자> KB손해보험이 국내 최초로 온디맨드(On-demand) 방식을 적용한 시간 단위의 배달업자이륜자동차보험을 출시했다.​​

온디맨드 보험이란 스위치처럼 껐다 키는 방식을 말하며, 온오프(On-Off) 보험이라고도 한다.

KB손보는 지난 5일,서울 강남구 본사 사옥에서 시간제 배달운전자의 안전한 운행지원을 위한 업무제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배달업자이륜자동차보험은 임시 배달업종사자에 대한 위험보장방안이 필요하다는 배달 애플리케이션인 ‘배달의민족’의 제안을 받아들여 온디맨드 보험영역의 스타트업인 ㈜스몰티켓을 포함한 3사간 협업으로 개발됐다.

최근 배달앱 시장이 커지면서 임시 배달업종사자 수가 늘고 있지만 이들의 운행 중 사고를 전용으로 보장하는 보험상품은 없는 실정이다. 

임시 배달업종사자들은 비싼 보험료를 내고 1년짜리 유상운송보험을 가입하거나, 사용 용도에 맞지 않는 가정용 이륜차보험만 가입해 사고 시 보상 받지 못할 수 있는 위험에 노출돼 왔다.​​

이 상품은 이러한 위험의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 보험이 필요한 시간 동안만 보장받을 수 있다. 

또 배달이나 택배 업무(유상운송) 중 발생한 사고로 인해 기존에 본인이 가입한 가정용이륜차보험에 보험료 할증 등의 불이익이 전가되지 않도록 했다.

KB손해보험 자동차보험부문장 김민기 상무는 “높은 보험료로 보험가입이 어렵던 택배 및 배달업종사자 분들에게 보험이라는 안전장치를 제공하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