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6 12:10 (월)
금융권 공동 ‘숨은 금융자산 찾기’ 캠페인 실시
금융권 공동 ‘숨은 금융자산 찾기’ 캠페인 실시
  • 안소윤 기자
  • 승인 2019.11.11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금융감독원)
(자료=금융감독원)

<대한금융신문=안소윤 기자> 은행과 증권사, 보험사, 카드사 등 등 금융권이 모두 참여하는 숨은 금융자산 찾기 캠페인이 11일부터 다음 달 20일까지 6주간 실시한다.

11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금융권은 숨은 금융자산 찾아주기 캠페인을 지속 적으로 추진, 지난 2015년 6월 이후 약 2조3000억원을 환급한 바 있으나 아직도 금융소비자들이 잊어버리고 장기간 찾아가지 않은 숨은 금융자산이 올해 6월 말 현재 9조5000억원(휴면금융재산 1조2000억원, 장기미거래금융재산 8조3000억원), 약 2억개 계좌에 이른다.

이에 금융권은 올해도 숨은 금융자산 찾기 캠페인을 진행하기로 했다.

숨은 금융자산 찾기 대상 상품은 예금과 보험금, 증권(휴면성증권·미수령주식·실기주과실), 신탁 등 전 금융권역에 걸쳐 금융소비자가 보유 중인 모든 상품이다.

캠페인 기간에 금융사들은 일정 금액 이상 휴면금융재산 등을 보유한 개별 고객에게 문자메시지(SMS), 전자우편(이메일) 등으로 보유 사실과 찾는 방법을 안내한다.

금감원도 금융사, 지방자치단체와 연계하는 방식으로 홍보 동영상 상영, 포스터 부착, 거리 캠페인 등 홍보를 강화할 방침이다.

자신이 숨은 자산이 궁금한 금융소비자는 인터넷, 모바일을 통해 쉽게 확인할 수 있다.

먼저 금융소비자정보포털 ‘파인’을 통해 숨은 금융자산을 미리 조회한 뒤 환급 신청을 할 수 있다.

또 은행연합회 ‘휴면계좌통합조회시스템’, 금융투자협회 ‘휴면성증권계좌조회시스템’, 저축은행중앙회 ‘휴면예금조회사이트’, 상호금융중앙회 인터넷뱅킹 시스템, 한국예탁결제원 홈페이지, 금융결제원 ‘계좌통합관리서비스’를 통해서도 숨은 자산을 찾아볼 수 있다.

금감원 윤석헌 원장은 “금융소비자가 장기간 거래하지 않은 계좌는 재산 증식에 기여하지 못할 뿐만 아니라 대포통장 등 범죄에 악용될 수 있다”며 “소비자들은 본인과 가족들 계좌를 조회해 불필요한 계좌는 정리하고, 금융사들은 계좌 상태 안내를 강화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