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9 09:40 (월)
KB국민銀, 퇴직연금 전면 개편…“연금시장 선도할 것”
KB국민銀, 퇴직연금 전면 개편…“연금시장 선도할 것”
  • 안소윤 기자
  • 승인 2019.11.11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안소윤 기자> KB국민은행이 고령화 시대를 맞아 고객의 풍요로운 노후생활을 지원하고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하고자 퇴직연금 수수료를 전면 개편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개편은 연금수령 고객에게 수수료를 면제하고, 손실이 발생한 고객에게도 수수료를 면제하는 등 퇴직연금 운용 조직 전반에 걸쳐 진행된다. 퇴직연금 최초 가입부터, 적립 및 운용, 퇴직, 연금수령 단계까지 고객의 생애주기와 연계한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먼저 KB국민은행은 금융권 최초로 은퇴 이후 개인형퇴직연금(IRP)에 적립된 금액을 연금으로 수령 받는 고객에 대해 운용관리수수료를 전액 면제한다.

퇴직연금을 통한 안정적인 노후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시행되는 이번 면제 혜택은 KB국민은행뿐만 아니라 KB증권도 함께 제공한다.

또 KB국민은행의 퇴직연금제도에 가입된 근로자가 퇴직 후 IRP 계좌로 퇴직금을 지급 받으면, 근로자가 회사의 퇴직연금제도에 가입된 날부터 소급한 장기계약 할인을 금융권 최초로 적용받게 된다.

퇴직연금 손실이 발생한 경우 즉, 누적수익이 ‘0’이하인 고객은 수수료가 전액 면제된다.

타 금융기관의 경우 손실이 나면 펀드로 운용된 적립금에 한해 수수료를 면제하나, KB국민은행은 전체 적립금에 대한 수수료를 면제해 고객에게 보다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한다.

IRP 계약시점에 만39세 이하인 청년 고객에게는 운용관리수수료를 평생 20% 할인해준다.

비대면 로보어드바이저 ‘케이봇 쌤’ 포트폴리오 이용 시에는 운용관리수수료가 50% 추가 할인되며 장기계약 고객에는 대한 현재 4년차 이상 15%에서 6~7년차 18%, 8년차 이후 20%까지로 확대 적용된다.

KB국민은행은 중소기업의 수수료 부담 경감을 위한 할인제도 도입에도 적극 나선다.

중소기업 퇴직연금 제도 적립금 구간 수수료율을 인하하고, 사회적금융 지원을 위한 수수료 할인도 확대한다. 사회적기업, 예비사회적기업, 협동조합, 마을기업, 자활기업 등 사회적 경제기업과 어린이집, 유치원의 경우 수수료 중 50%를 감면받을 수 있다.

KB증권도 확정급여형(DB)형 운용관리 및 자산관리수수료율을 인하해 퇴직연금 가입업체의 부담을 줄였다.

수수료 체계 개편과 더불어 KB국민은행은 퇴직연금 최우선 과제를 ‘고객 수익률’로 선정했다.

기존 ‘마케팅 중심’의 조직구조에서 ‘고객–수익률 관리 중심’으로 조직체계를 강화해 고객 수익률 향상을 위한 모든 핵심역량을 집중시키고 있다.

지난 5월에는 자산관리(WM)그룹에 연금사업본부를 신설했으며, 수익률 관리 전담 조직에서 효율적인 리밸런싱을 통한 수익률 향상 솔루션을 제공 중이다.

또 저금리 환경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수익률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고객관리 체계도 전면 개편했다.

지난해 문을 열어 고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는 ‘퇴직연금 자산관리 컨설팅센터’는 규모와 업무 범위를 확대해 고객별 맞춤형 자산관리서비스를 운영하며 전국의 각 영업점에 배치된 ‘연금전문가’는 고객의 라이프 사이클에 맞춘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와 함께 직접 퇴직연금 자산을 운용하는 것에 어려움을 느끼는 확정기여형(DC), IRP 가입 고객을 위해 고객과 직원을 1:1로 연결 후 밀착 관리하는 ‘퇴직연금 전담고객 관리제도’를 선보일 예정이다.

퇴직연금 가입상품현황 등 정기적 발송자료 또한 고객 입장에서 연금자산 운용을 위해 꼭 필요하고 알기 쉬운 정보 중심으로 시각화해 고객의 이해도를 높일 방침이다.

KB금융그룹 최재영 연금본부장은 “합리적인 퇴직연금 수수료 체계를 구축해 고객부담을 줄이고 실질적인 고객 수익률을 높이기 위해 그룹 차원의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다”며 “KB금융은 앞으로도 퇴직연금 고객 수익률 관리를 통한 고객과의 동반성장을 핵심과제로 삼고, 계열사간 협업을 통해 ‘연금 대표 금융그룹’으로서 퇴직연금 시장의 질적성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