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7 14:05 (토)
우리카드, 금융소비자 보호에 집중 ‘노사공동 선언’
우리카드, 금융소비자 보호에 집중 ‘노사공동 선언’
  • 하영인 기자
  • 승인 2019.11.13 1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우리카드 본사에서 우리카드 정원재 사장(왼쪽)과 최현수 우리카드노동조합위원장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 우리카드)
13일 우리카드 본사에서 우리카드 정원재 사장(왼쪽)과 최현수 우리카드노동조합위원장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 우리카드)

<대한금융신문=하영인 기자> 우리카드는 우리카드노동조합과 13일 서울 광화문 우리카드 본사에서 ‘노사공동 선언’을 시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선언문에서는 △행복한 일터 만들기 △사회적 책임 완수를 위한 노력 △고객 권리 보호 및 금융소비자 보호 최우선 △회사의 지속성장을 위한 상생의 노사문화 구축과 상호 협력 4가지 주요 내용을 채택했다.

우리카드는 지난해부터 도입한 ‘PC-Off 시스템’을 통해 임직원들의 워라밸 실현에 앞장서왔다. 올해 중순에는 행복한 일터 만들기 위원회를 운영하고 있다.

또한 이번 선언의 일환으로 우리카드 노사는 우리사랑기금을 출연해 서울 남대문 쪽방촌 주민들에게 출연금에 상당하는 패딩을 전달하기로 했다. 이 기금은 지난 2014년부터 우리카드 임직원과 회사가 함께 모은 매칭그랜트 기부금을 재원으로 운영하고 있다.

특히 우리카드는 금융소비자 보호를 위해 역량을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보이스피싱 예방차원에서 장기카드대출 지연입금 제도 강화 및 해피콜을 운영하고 있으며 내달 중 휴대폰 해킹방지 솔루션을 도입한다. 여기에 금융취약계층을 위한 금융교육에도 더욱 힘쓸 예정이다.

우리카드노동조합 최현수 위원장은 “최근 카드산업의 어려운 경영 여건에 따라 노사발전을 위한 상생과 협력이 절실히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우리카드 정원재 사장은 “노사 간 합심해 회사의 지속성장을 위해 노력하는 것은 물론 우리카드 고객의 권리 보호 및 금융소비자 보호를 최우선으로 삼아 고객중심 경영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