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7 13:55 (토)
한국포스증권, 연금투자자 누적수익률 평균 6.3%
한국포스증권, 연금투자자 누적수익률 평균 6.3%
  • 강신애 기자
  • 승인 2019.11.14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금투자자보고서, 펀드슈퍼마켓 투자 수익률 분석
연초 이후 EMP, 채권, 리츠, 인컴형 등 수익률 호조

 

<대한금융신문=강신애 기자> 온라인 증권회사인 한국포스증권은 ‘2019 한국포스증권 연금투자자 보고서’를 통해 펀드슈퍼마켓 연금투자 수익률이 평균 6.3%에 달하고 최고수익률은 83.3%라고 14일 밝혔다. 

연초 이후 투자자산이 가장 많이 증가한 펀드유형은 EMP, 채권형, 리츠, 인컴형 등 안정형 펀드였고, 중국, 인도, 미국 등 해외투자 펀드도 상위권을 차지했다.

해당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포스증권 연금자산은 연초 이후 15.8% 증가한 2341억 원을 기록했고, 특히 신규고객 중 타사에서 거래 중인 연금저축계좌를 이전한 비중이 71.8%에 달했다.

연금투자고객 대상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한국포스증권을 활용하는 이유는 저렴한 투자비용이 67.9%로 가장 높았고, 다양한 펀드라인업(14.4%), 연금자산관리센터(11.8%)가 그 뒤를 이었다.

연금투자자 1인당 평균 투자금액은 1466만 원 수준이었고, 연금투자자는 전체 투자자산 중 연금계좌 자산이 90%이상을 차지했다. 자산관리에 연금계좌를 활용하는 이유는 세제 혜택 이외에도 연금클래스가 일반 펀드 대비 보수가 더 저렴해 장기수익률을 높일 수 있다는 점, 해외펀드 등에서 발생하는 이자소득세를 연금 지급시점으로 이연할 수 있다는 점 등을 들 수 있다.

연금자산 기대수익률을 묻는 설문에 예금금리+@(연5%수준)를 기대한다는 비중이 53.4%로 가장 높았고, 안정성 보다는 수익률을 추구(연8%이상)한다는 비중이 39.3%로 뒤를 이었다. 연3% 내외로 안정성을 추구하는 비중은 7.3%로 가장 낮았다.

연금투자자 프로파일 분석 결과 3040세대 비중이 72%로 가장 높았고, 성별은 남성이 여성 대비 2배 가량 많았다. 또한, 한국포스증권 거래 기간은 3년차 고객이 21.3%로 가장 높았고, 3년 이상 거래 중인 고객이 60%이상을 차지했다.

고객 거래채널을 분석한 결과 신규고객 유입채널 중 모바일 비중이 96%에 달한다. 

한국포스증권은 이런 분석을 바탕으로 기능을 대폭 개선한 모바일 앱을 내달 새롭게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현재 한국포스증권은 연금투자자를 지원하기 위해 <연금명가 FOSS에서 노후준비 인싸되기> 프로모션을 진행 중이다. 연금이전 고객에게는 최대 50만원 현금을 지급하며, 연금계좌에 입금만 해도 백화점 상품권을, 내달 출시 예정인 포스IRP에 사전등록하면 스타벅스 아메리카노를 제공한다. 펀드슈퍼마켓 사이트 및 모바일 앱에서 연말까지 참여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