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9 09:40 (월)
코스콤, 플랫폼 비즈니스 확대 나선다
코스콤, 플랫폼 비즈니스 확대 나선다
  • 최성준 기자
  • 승인 2019.11.19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지석 사장 “웰스테크 플랫폼 기업으로 성장할 것”
(사진=코스콤)
19일 코스콤 정지석 사장이 기자간담회에서 앞으로의 계획을 밝히고 있다.

<대한금융신문=최성준 기자> 코스콤이 플랫폼 비즈니스 확대에 나선다. 기존의 데이터 플랫폼 정착에 이어 웰스테크(Wealth-Tech)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19일 코스콤 정지석 사장은 여의도에서 열린 취임 2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앞으로 코스콤은 웰스테크 플랫폼 기업으로 지속가능한 성장을 할 수 있도록 준비해 나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웰스테크 플랫폼이란 고객사들이 자산관리 서비스를 잘 할 수 있도록 데이터와 인프라 등 첨단 기술을 제공하는 자산관리 종합 플랫폼을 의미한다.

이는 2년 전 정 사장의 취임 당시 구상했던 플랫폼 비즈니스의 완성형 모습이다. 데이터 플랫폼과 웰스테크 플랫폼을 활성화해 플랫폼 비즈니스를 완성하겠다는 복안이다. 

먼저 코스콤은 지난해 선보인 데이터오피스를 통해 ‘데이터 플랫폼’으로의 첫발을 내디뎠다. 이후 올해 서비스를 시작한 금융클라우드와 블록체인서비스를 통해 ‘웰스테크 플랫폼’도 현실화될 전망이다. 

코스콤은 웰스테크 플랫폼 활성화를 위해 데이터오피스를 기반으로 한 로보애널리스트 등 데이터분석서비스 사업을 확대한다. 오픈플랫폼도 개선해 데이터가 금융회사와 핀테크를 오가며 산업을 활성화될 수 있도록 유통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비상장주식마켓 플랫폼과 모바일 전자증명 공동사업 활성화로 인한 거래기술 안정성을 바탕으로 시장개척에도 나선다.

그는 이어 코스콤이 기술지원센터(Technology Support Center)로서 자본시장에 셰어드 서비스(Shared-Service)를 구축해 고객들에게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셰어드 서비스란 금융투자업계의 비즈니스 중 경영지원, 컴플라이언스 같은 비경쟁적인 업무는 효율화해 공유하는(Share) 서비스를 말한다.

이 서비스로 코스콤은 파트너사의 다양한 서비스를 얹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힐 수 있게 된다. 쉽게 말해 코스콤의 고객사들은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 스토어에서 필요한 앱을 다운받아 이용하는 것처럼 코스콤의 플랫폼에서 필요한 서비스를 맞춤형으로 사용하는 방식인 셈이다. 

정 사장은 “취임 당시 플랫폼 비즈니스를 추진하겠다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지난해에는 코스콤 5.0 시대를 선언하며 데이터플랫폼 기업으로의 기반을 다졌다”며 “이제 마무리 단계로 웰스테크 플랫폼으로 도약을 준비 중이다”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