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9 09:45 (월)
삼성화재,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교통사고 보상팀 운영
삼성화재,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교통사고 보상팀 운영
  • 대한금융신문
  • 승인 2019.11.19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오후 부산 벡스코에서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 교통사고 처리지원 주관사로 선정된 삼성화재 관계자들이 교통사고 보상팀 발대식을 가졌다. 사진은 왼쪽부터 삼성화재 최철환 상무, 손보협회 최윤석 본부장, 금감원 박한구 부산본부 부지원장, 도로교통공단 김봉기 부장, 부산지방경찰청 김일규 경위,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경호안전통제단 남명우 담당관, 부산시청 구자명 주무관, 한국도로공사 서종도 팀장, 렌터카공제조합 장동철 상무, 삼성화재 임규삼 상무, 삼성화재 김상철 담당이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19일 오후 부산 벡스코에서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 교통사고 처리지원 주관사로 선정된 삼성화재 관계자들이 교통사고 보상팀 발대식을 가졌다. 사진은 왼쪽부터 삼성화재 최철환 상무, 손보협회 최윤석 본부장, 금감원 박한구 부산본부 부지원장, 도로교통공단 김봉기 부장, 부산지방경찰청 김일규 경위,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경호안전통제단 남명우 담당관, 부산시청 구자명 주무관, 한국도로공사 서종도 팀장, 렌터카공제조합 장동철 상무, 삼성화재 임규삼 상무, 삼성화재 김상철 담당이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삼성화재는 오는 24일부터 5일간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 교통사고 처리 지원을 위한 보상팀을 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를 위해 이날 오후 부산 벡스코에서는 손해보험협회, 금융감독원, 경호안전통제단, 준비기획단, 부산지방경찰청, 부산광역시청 등 관계자 1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 교통사고 보상팀 발대식이 열렸다.

교통사고 보상팀은 상황실과 5개의 현장보상반으로 구성되며, 참가국 정상 및 스태프 차량에 관련된 교통사고 처리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삼성화재는 이번 회의에서 각국 정상과 귀빈이 이동하는 경로에 긴급출동차와 견인차를 대기시켜 응급상황 발생 시 즉각 투입할 예정이다.

한편 삼성화재는 지난 2010년 G20 정상회의, 2011년 대구 세계육상선수권대회, 2014년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등 주요 국제행사의 교통사고 처리 업무를 지원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