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7 13:50 (토)
메가존-오라클, 클라우드 사업 확대 맞손
메가존-오라클, 클라우드 사업 확대 맞손
  • 문지현 기자
  • 승인 2019.11.20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오라클 탐 송 대표와 메가존 이주완 대표 등 협약식 참석자들이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제공=메가존)
한국 오라클 탐 송 대표와 메가존 이주완 대표 등 협약식 참석자들이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제공=메가존)

<대한금융신문=문지현 기자> 메가존은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와 클라우드 관리 등 데이터관리 전반에 걸친 통합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을 위해 20일 한국 오라클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메가존은 오라클 클라우드 및 데이터베이스 관리 시스템(DBMS) 관련 솔루션을 국내 시장에 제공할 계획이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양사는 국내 기업들이 메가존의 자체 클라우드 관제 솔루션 및 서비스, 오라클의 클라우드와 자율운영 기술 등을 바탕으로 비즈니스 역량을 강화하고 디지털 혁신을 가속화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메가존은 오라클 고객사들이 저렴한 가격에 효율적으로 클라우드 전환, 관리 및 유지·보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협력한다는 방침이다.

양사는 앞으로 각 사가 보유한 강점을 바탕으로 전사자원관리(ERP)·고객경험(CX) 등 250개 분야를 망라하는 오라클의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를 기업들의 필요에 맞게 제공하도록 지속적으로 협력할 것이다.

메가존은 지난 2017년 오라클이 주관한 포럼에서 최고의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파트너 상을 수상한 바 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협업 관계를 더 공고히 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게 됐다는게 메가존의 설명이다.

특히 데이터베이스 인프라 및 관련 서비스 사업자인 오라클과 메가존의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사업 역량이 시너지를 낼 것을 기대하고 있다.

이주완 메가존 대표는 “기존의 방대한 데이터를 클라우드로 마이그레이션하려면 시간, 인력 등 비용 면에서 기업들의 위험 부담이 있었던 게 사실”이라면서도 “하지만 지난 5월 오라클의 한국 리전이 개소되면서 국내 기업들은 혁신적인 차세대 데이터 통합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탐 송 한국오라클 사장은 “클라우드 클라우드 관리 기업(MSP) 분야의 우수한 실력과 경험을 가진 메가존과 금번 오라클의 파트너쉽 체결로 클라우드 시장에서 좋은 협업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