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8 21:40 (월)
60주년 앞둔 신협, 자산 100조 돌파
60주년 앞둔 신협, 자산 100조 돌파
  • 하영인 기자
  • 승인 2019.11.28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협중앙회 외부 전경. (사진= 신협중앙회) 

<대한금융신문=하영인 기자> 신협중앙회가 창립 59년 만에 총자산 100조원을 돌파했다.

28일 신협에 따르면 올해 지난달 기준 신협의 총 자산은 100조7716억원으로 집계됐다. 현재 신협은 전국적으로 884조합 및 1676영업점, 이용자 1300만명을 보유한 금융협동조합이다.

지역별 자산 구성은 △인천경기 19조1600억원(19.01%) △부산경남 14조9700억원(14.86%) △서울 13조5500억원(13.45%) △대구경북 12조4300억원(12.34%) △광주전남 10조7000억원(10.62%) △대전충남 10조5000억원(10.42%) △충북 6조4600억원(6.41%) △전북 5조9700억원(5.92%) △강원 3조3400억원(3.31%) △제주 3조6900억원(3.66%)이다.

전년 말 총자산 90조8000억원을 기록했던 신협은 10개월 만에 10조원이 증가했다.

신협 관계자는 “최근 신협이 추진하고 있는 사회적가치와 포용적 금융 확대 등을 통한 신뢰 확보로 예금이 늘어난 게 자산 증가에도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실제 신협의 예금은 전년대비 11.31% 증가했으며 이는 신협 조합원에게 제공하는 예금 3000만원, 출자금 1000만원까지 이자 및 배당 소득세 면제와 더불어 모바일 상품으로 이용자의 편의를 높인 e-파란적금, 레이디4U적금 등의 영향으로 분석된다.

김윤식 신협중앙회장은 “신협이 자산 100조원을 달성한 것은 지역사회 이용자들이 신협을 믿고 신뢰해줬기에 가능했다”며 “앞으로 신협은 이용자들의 소중한 재산을 안정적으로 지키기 위해 리스크 관리를 더 강화하고 다양한 서비스와 혜택을 주고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