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0 12:35 (화)
금투협회장 선거 3강구도…신성호 전 IBK證 사장 ‘출사표’
금투협회장 선거 3강구도…신성호 전 IBK證 사장 ‘출사표’
  • 강신애 기자
  • 승인 2019.12.02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재철 대신증권 대표, 정기승 KTB자산운용 부회장과 3강 구도
금융투자협회장 출마 선언 인사. 왼쪽부터 나재철 대신증권 대표이사, KTB자산운용 정기승 부회장, 신성호 전 IBK투자증권 사장
금융투자협회장 출마 선언 인사. 왼쪽부터 나재철 대신증권 대표이사, KTB자산운용 정기승 부회장, 신성호 전 IBK투자증권 사장

<대한금융신문=강신애 기자> 금융투자협회장 선거에 3강 경쟁 구도가 형성됐다. 신성호 전 IBK투자증권 사장이 금융투자협회장에 출사표를 던지면서다. 앞서 출사표를 내민 나재철 대신증권 사장, 정기승 KTB자산운용 부회장과의 경쟁이 예상된다. 

2일 신성호 전 IBK투자증권 사장은 금융투자협회 1층에서 기자들과 만나 신임 금융투자협회장에 출마를 선언했다. 오는 4일 공모 마감 이틀을 앞두고 내린 결정이다.

이날 신 전 사장은 “저금리 상황에서 투자자들이 수익을 볼 수 있는 투자처가 많지 않다. 이러한 측면에서 자금조달이 유리하고, 다양한 상품이 있는 증권업계는 국가경제에 기여할 부문이 많다. 투자자와 국가경제발전을 지원하는 증권업계 발전에 일조하겠다”고 말했다. 

신 전 사장은 증권업계 제도 발전, 금융투자협회 정상화, 금융투자업계 교육 강화 등을 주요 공약으로 내세웠다. 

특히 금융투자협회 출신이라는 점을 내세워 효율적인 협회 업무를 추진하겠다는 목표다. 

신성호 전 사장은 현재 공식 출마 선언을 한 후보자들 중 유일한 금융투자협회 출신 인사다. 그는 지난 2008년 8월부터 2009년 7월까지 1년 가까이 금융투자협회 자율규제, 경영전략 본부장을 지낸 바 있다. 당시 증권협회 노조, 자산운용협회 노조, 선물협회 노조를  6개월만에 통합했다. 

신 전 사장의 출마로 사장의 협회장 도전에 앞서 출사표를 내민 나재철 대신증권 사장, 정기승 KTB자산운용 부회장과 3강 경쟁 구도를 이루게 됐다.

앞서 나재철 대신증권 사장은 차기 금융투자협회장 출마를 결심한 바 있다. 나 사장은 지난 1985년 대신증권 공채로 입사 증권업계에 35년째 몸담고 있다. 지난 2012년 대표이사 사장직에 오른 후 2번 연임에 성공하며 8년째 대신증권을 이끌고 있다. 나 사장은 자산관리(WM), 홀세일, 투자은행(IB) 등 다양한 분야의 경험이 많다는게 강점이다. 증권업계 각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잘 조율할 것으로 기대된다.

정기승 KTB자산운용 부회장은 후보들 중 가장 첫 번째로 차기 금융투자협회장 출마를 선언했다. 그는 1979년 한국은행을 시작으로 1999년부터 금융감독원에서 증권·비은행·은행감독국장 업무를 맡았고 2006년부터 굿모닝신한증권(현 신한금융투자) 감사, 아이엠투자증권(현 메리츠종금증권) 부회장, 현대증권(현 KB증권) 상근감사위원, KTB투자증권 사외이사 등을 역임했다. 금감원 및 대형 및 중소형증권사, 자산운용업을 두루 거쳤다는 것이 정 부회장의 강점이다.

한편 금융투자협회는 회장 후보추천위원회에서 내달 4일까지 차기 회장 후보군 공모를 진행한다. 후추위에서 선정한 최종 후보자는 296개 정회원사가 참여하는 회원 총회에서 과반수의 찬성을 통해 차기 회장에 선출된다. 임기는 3년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