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3 10:10 (금)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 “손님·주주·공동체 모두 함께 가자”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 “손님·주주·공동체 모두 함께 가자”
  • 안소윤 기자
  • 승인 2019.12.03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룹 출범 14주년 맞아 ‘NEXT 2030 경영원칙’ 선포
2일 명동 사옥 대강당에서 진행된 하나금융그룹 출범 14주년 기념식에서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왼쪽 네번째), 함영주 부회장(왼쪽 두번째)이 직원 대표와 함께 '하나금융그룹, 미래를 코딩하다'라는 주제로 미래 키워드를 코딩하는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사진=하나금융그룹)
2일 명동 사옥 대강당에서 진행된 하나금융그룹 출범 14주년 기념식에서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왼쪽 네번째), 함영주 부회장(왼쪽 두번째)이 직원 대표와 함께 '하나금융그룹, 미래를 코딩하다'라는 주제로 미래 키워드를 코딩하는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사진=하나금융그룹)

<대한금융신문=안소윤 기자> 하나금융그룹은 지난 2일 명동 사옥 대강당에서 그룹 출범 14주년 기념식을 개최하고, 새로운 10년을 준비하는 ‘NEXT 2030 경영원칙’을 선포했다고 밝혔다.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 함영주 부회장, 지성규 KEB하나은행장을 비롯한 그룹 관계사 최고경영자(CEO) 외 임직원 2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번 행사에서는 지난 2005년 12월 1일에 출범한 하나금융그룹의 과거를 되짚어보고, 그룹이 나아가야 할 새로운 미래를 위한 3대 경영원칙을 선포했다.

김 회장은 “우리 앞에 새롭게 다가올 10년은 가치관과 기술이 급변하고 업종 간 경계가 사라지는 시대”라며 “신뢰와 휴머니티(Humanity)를 기반으로 손님과 직원, 주주, 공동체를 아우르는 모든 이해관계자의 가치를 높이는 방향으로 그룹의 경영원칙을 재정립하자”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새로운 10년을 위한 3대 경영원칙으로 리셋(Reset), 리빌드(Rebuild), 게임(Game)등 세 가지 키워드를 제시했다.

김 회장은 “앞으로 하나금융그룹은 이익보다는 모든 이해관계자의 가치를 창출하는 경영을 추구(Reset)하며 이를 위해 사업모델과 프로세스를 완전히 새롭게 재구축(Rebuild)하되, 이는 몰입과 소통, 실행을 통해 게임처럼 즐겁게(Game)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Reset, Rebuild, Game이라는 3대 경영원칙을 통해 그룹의 미션인 ‘함께 성장하며 행복을 나누는 금융’을 실현하자”고 덧붙였다.

특히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리빌드’를 통해 하나금융그룹의 강점을 바탕으로 사회와 손님의 문제를 해결하는 새로운 사업모델을 창출할 방침이다.

또 다양한 협업과 디지털을 통해 효율적인 프로세스를 구축해 손님과 직원의 경험을 향상시키는 한편, 몰입하고 소통하는 유연한 인재(People)인 금융 디자이너를 육성키로 했다.

하나금융그룹은 이번 ‘NEXT 2030 경영원칙’ 선포와 함께 그룹 출범 이후 사용해 오던 경영 슬로건인 ‘손님의 기쁨, 그 하나를 위하여’를 내년부터 손님과 주주, 직원, 공동체를 아우르는 ‘모두의 기쁨, 그 하나를 위하여’로 변경키로 했다.

사회공헌을 통한 가치창출도 대폭 확대할 계획이다. 사회적 기업을 지원하고 발달장애인의 일자리 창출을 돕는 ‘하나 파워 온 임팩트’ 등의 사회적 경제 활성화 지원 사업을 더욱 활성화하고 사회공헌위원회를 통한 국공립어린이집 지원 사업을 지속하는 등 그룹 내 사회공헌을 총괄하는 ‘행복나눔위원회’의 위상과 역할을 한층 강화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