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2 04:50 (화)
“윤창호법 이후 음주운전 위험 인식 개선”
“윤창호법 이후 음주운전 위험 인식 개선”
  • 박영준 기자
  • 승인 2019.12.06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악사손보, 2019 운전자 교통안전 의식조사 발표

<대한금융신문=박영준 기자> 윤창호 법이 음주운전에 대한 운전자의 운전습관을 개선하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악사손해보험은 운전자의 교통안전에 대한 인식과 실제 운전습관을 파악하기 위해 ‘운전자 교통안전 의식 조사’를 실시했다고 6일 밝혔다.

이 조사는 지난달 22일부터 25일까지 약 4일간 전국 만 19세 이상의 운전면허 소지자 1300명을 대상으로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시행됐다.

그 결과 실제 음주운전 경험과 관련해서 응답자의 90.2%가 최근 1년 내 술을 마시고 운전한 경험이 절대 없다고 응답해 전년(84.9%)보다 6%가량 증가했다. 

응답자의 98.6%는 술을 4~5잔 이상 마신 후 운전한 경험이 절대 없다고 응답해 대체로 운전자들의 음주운전 금지에 대한 인식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음주운전 교통사고 가해자가 보험으로 자기부담금을 최대 400만원만 부담해 민사적 책임을 벗어나는 것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80.2%가 음주운전 가해자의 부담금 증액에 찬성했다.

찬성한 답변자들의 55.9%는 피해 금액의 전부까지 높이는 것을 택했고, 29.4%가 피해 금액의 2배까지 높이는 것으로 찬성했다.

안전벨트 착용 의무화에 대한 설문조사에는 응답자의 32.8%가 항상 안전벨트를 착용한다고 답변해 전년대비 3% 상승했다. 

하지만 동승자일 경우 응답자의 54.5%가 가끔은 안전벨트를 미 착용하는 경우가 있다고 답했다. 아직은 전 좌석 안전벨트의 착용 의무화에 대한 인식은 높지 않다는 것이 악사손보의 분석이다.

악사손보 관계자는 “법 개정안에 따른 음주운전 위험에 대한 인식이 점차 개선됐다는 점을 조사를 통해 알 수 있었다”라며 “강력한 법과 규제도 필요하지만 단 한 잔의 음주를 해도 운전대를 잡지 않겠다는 운전자들의 인식 개선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