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9 14:20 (일)
렌딧 "고객 절반 이상이 CB 5~7등급 중신용자"
렌딧 "고객 절반 이상이 CB 5~7등급 중신용자"
  • 문지현 기자
  • 승인 2019.12.10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렌딧 대출 서비스

<대한금융신문=문지현 기자> 개인신용 전문 P2P금융 업체 렌딧은 자사 고객 중 신용등급(CB) 5~7등급 대출자 비중이 절반을 넘어섰다고 10일 밝혔다.

렌딧에 따르면 렌딧 대출자 중 CB 5~7등급의 중신용자 비중은 지난 2016년 말 32.5%에서 올해 11월 말 51.7%로 20%포인트 가까이 증가했다. 누적 중금리 대출액은 1954억원이다.

렌딧은 대출 심사에 자체 개발한 빅데이터 분석 기반의 렌딧 개인신용평가시스템(CSS: Credit Scoring System)을 이용한다.

신용평가사에서 제공하는 300여개 금융정보를 기반으로 대출 신청자의 신용정보와 금융기록 등을 분석한다. 금융정보에 더해 사기정보공유(FB) 데이터와 직장정보, 상환정보 등을 추가로 반영해 신용정보만으로 판단하기 어려운 리스크를 분석해 낸다.

또한 머신러닝 기법을 도입해 금융 및 신용정보의 최근 12개월 간 트렌드를 분석한다. 각종 지표의 추이를 종합적으로 분석해 렌딧의 자체적인 신용등급을 산출해 내는 것이다.

같은 CB등급을 가진 대출자라도 렌딧 신용등급은 다를 수 있다. 렌딧은 모든 대출자마다 개인화된 적정금리를 산출해 부여하기 때문이다.

렌딧의 김성준 대표는 “그간 축적한 빅데이터를 토대로 중금리대출을 위한 심사평가모델을 지속적으로 고도화해 포용적 금융을 더욱 확장시키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