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0 11:00 (토)
신한은행 '쏠', 앱 출금·이체 등 오픈뱅킹 기능 업그레이드
신한은행 '쏠', 앱 출금·이체 등 오픈뱅킹 기능 업그레이드
  • 문지현 기자
  • 승인 2019.12.18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문지현 기자> 신한은행은 오픈뱅킹 시행을 맞아 고객 편의성 증대를 위해 타은행 거래에서도 ‘간편앱출금’, ‘꾹이체’, ‘바로이체’ 기능을 사용할 수 있도록 기능을 업그레이드 했다고 18일 밝혔다.

먼저 '간편앱출금'은 신한 쏠(SOL)에 등록된 타은행 계좌에서 출금 신청을 한 후 일회용 인증번호를 받아 신한은행 현금자동입출금기기(ATM)에서 현금을 출금할 수 있는 기능이다.

현금카드를 사용하지 않고도 타은행 계좌의 현금을 간편하게 출금할 수 있어 신한은행 오픈뱅킹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의 거래 편의성이 크게 증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꾹이체’는 쏠(SOL)에 등록된 계좌 목록에서 본인 명의 계좌간 이체를 간편하게 하는 기능이다. 계좌번호를 일일이 입력하지 않고 출금하고자 하는 계좌를 꾹 눌러 입금하고자 하는 계좌로 드래그(끌어오기)하면 비밀번호 입력 없이 간단하게 이체가 가능하다.

‘바로이체’는 스마트폰의 바탕화면에서 쏠(SOL)에 로그인 하지 않고도 이체 할 수 있는 기능이다. 휴대폰 화면의 앱 이미지를 길게 누르면 별도의 메뉴가 표시되며, 이때 이체 버튼을 눌러 바로 이체 거래를 할 수 있다.

신한은행은 오픈뱅킹 시행을 맞아 오늘부터 내년 1월 2일까지 ‘오픈캐시 받고 더블로 가’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벤트 기간 내 △오픈뱅킹 최초 신규 고객 선착순 5만명 △타행 계좌를 활용한 예적금 가입, 환전, 개인형 IRP 개설 또는 추가 입금 등의 거래를 하는 고객 1만명에게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쿠폰을 제공한다.

오픈뱅킹 신규 가입 시 현금으로 전환 가능한 오픈캐시를 제공하는 ‘쏠(SOL)로 오픈하면 오픈캐시 오백만원’ 이벤트와 중복 참여가 가능하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신한 쏠(SOL)은 신한은행 계좌가 없어도 타행계좌를 대표계좌로 설정하여 오픈뱅킹을 이용할 수 있으며 보안매체 없이 바이오 인증, 패턴 등으로 간편하게 이체거래를 할 수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이 느끼는 불편함을 해소할 수 있는 각종 편의 기능과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