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2 21:25 (토)
롯데카드 김창권 대표 “역동적인 조직문화 구축할 것”
롯데카드 김창권 대표 “역동적인 조직문화 구축할 것”
  • 하영인 기자
  • 승인 2020.01.02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하영인 기자> 롯데카드 김창권 대표<사진>는 2일 신년사를 통해 “2020년에는 안정적 성장구조 확립과 강한 조직을 만드는데 역점을 둘 것”이라고 밝혔다.

김 대표는 올해 중점적으로 추진할 핵심과제로 △성과 중심의 경영체제 확립 △디지털 혁신 가속화 △유연하고 역동적인 조직문화 구축 △견고한 수익 구조 창출을 꼽았다.

그는 “성과 중심 경영체제 확립을 위해 도전적인 목표를 세우고 구성원 모두가 몰입할 수 있도록 부서 목표 연계성 강화에도 힘써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이제는 단순한 디지털화가 아닌 디지털 전략의 깊이를 더해야 한다”며 “디지털 혁신을 더 고도화·가속화 하고 전사 차원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도 더욱 가속화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새로운 조직문화의 비전을 공유하기 위한 슬로건인 ‘프로액티버(PROACTIVER)’도 소개했다. 이는 결과뿐 아니라 과정에서도 프로다워야 하며 문제를 적극적으로 해결하고 변화를 주도할 수 있는 창의적 혁신을 발휘해 더 자기쇄신의 자세로 노력하자는 의미다.

김 대표는 “경영목표를 달성하고 롯데카드가 시장을 선도하는 리더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임직원들의 공감대 형성과 롯데카드만의 조직문화 구축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롯데카드는 지난해부터 ‘Culture Build-up Cell’을 구축하고 임직원 상호 간 신뢰 형성과 새로운 조직문화 개선을 위한 작업들을 시작했다는 설명이다.

계속해서 그는 “내부 조직의 융합과 창의성 기반의 애자일(agile) 조직 운영을 더욱 확대해 효율성을 극대화하고 능률적으로 일하는 문화를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