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2 21:40 (토)
신한카드 임영진 사장 “딥 웨이브로 일류 신한 달성”
신한카드 임영진 사장 “딥 웨이브로 일류 신한 달성”
  • 하영인 기자
  • 승인 2020.01.02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서울 중구 을지로에 위치한 신한카드 본사 강당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신한카드 임영진 사장이 신년사를 전하고 있다. (사진= 신한카드)

<대한금융신문=하영인 기자> 신한카드 임영진 사장이 ‘일류 신한카드’ 달성을 위해 2020년 전략방향을 ‘딥 웨이브(Deep 1WAVE)’로 설정했다.

2일 임영진 사장은 신년사를 통해 “올해는 딥 웨이브 전략으로 신한카드가 주도하는 ‘흐름’과 차별된 ‘고객 경험’을 시장 전체로 확산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를 달성하기 위해 △일류(一流)신한·원신한(One Shinhan) △지불결제 시장의 리더십 강화 △멀티 파이낸스 가속화 △플랫폼 비즈니스에서의 차별화된 가치 창출 △핵심 역량의 진화 5대 아젠다를 제시했다.

‘월드 클래스 금융그룹’ 달성을 위한 신한금융그룹의 전략과 궤를 같이함으로써 데이터와 상품, 서비스 등 전사 모든 영역에서 진정한 ‘일류’로 거듭나겠다는 방침이다.

임 사장은 “간편결제와 바이오, IoT 등 미래 결제시장에 신속히 대응하고, ICT·제조·유통 등 다양한 플레이어들과 결제접점을 뺏는 제로섬 경쟁을 넘어서 생태계 파이를 키우는 ‘공생의 지혜’를 발휘하는 한편 카드·금융의 경계를 허물고 고객 생애 니즈별 다양한 상품 라인업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오토금융 사업의 경우 전략적 상품운용을 통해 수익 체질을 개선하고 글로벌 사업에서도 현지 국가별 핵심사업 확대와 사업 다각화를 병행함으로써 균형 잡힌 포트폴리오를 강화할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소비지출관리(PEM), 종합자산관리(PFM) 등의 마이데이터 사업과 마이송금, 마이크레딧 등 혁신 금융사업을 본격화하고 초개인화 마케팅과 연계한 ‘100% 디지털 카드생활’을 주도할 계획이다.

임 사장은 “‘나를 극복하고 끊임없이 앞으로 나아간다는 극기상진(克己常進)’의 마음으로 어제의 신한카드를 뛰어넘어 시장에 딥웨이브를 주도하고 ‘1등’에서 ‘일류’로 새롭게 변화하자”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