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9 20:20 (토)
자동차보험료 이달 말부터 3%대 인상
자동차보험료 이달 말부터 3%대 인상
  • 박영준 기자
  • 승인 2020.01.13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박영준 기자> 이달 말을 시작으로 대형 손해보험사들이 자동차보험의 보험료를 3~3.5% 인상한다.

13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KB손해보험은 29일부터 자동차보험료를 3.5% 올린다.

내달 초에는 현대해상, DB손해보험, 삼성화재 등이 예정돼 있다. 현대해상은 3.5%, DB손보는 3.4%, 삼성화재는 3.3%를 각각 올린다. 중소 손보사들의 보험료 인상도 이어질 전망이다.

손보사들은 자동차보험료 인상을 위해 지난해 11월부터 보험개발원에 요율 검증을 맡겼다. 보험료 인상의 적정폭을 확인하기 위한 절차다. 보험개발원은 인상 요인을 점검해 통상 2주 내로 회신하지만, 이번 보험료 인상에서는 회신이 늦어졌다. 

손보사들은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치솟으면서 5%대 인상 필요성을 제기했지만 3%대 인상에 그친 건 금융당국의 압박이 때문이란 시각이 지배적이다. 

금융당국은 자동차보험료 인상 시 제도 개선에 따른 인하효과(1.2%)도 반영할 필요가 있다는 식의 의견을 내놨다. 당국은 음주운전 사고부담금을 400만원에서 1500만원으로 올리고, 한방진료 등에 대한 진료수가 심사 절차와 기구 신설 등의 제도 개선을 추진 중이다.

한편 삼성화재(100.1%), 현대해상(101%), DB손해보험(101%), KB손해보험(100.5%) 등 소위 빅4의 자동차보험 평균손해율은 일제히 100%를 웃도는 상황이다. 자동차보험의 적정손해율은 사업비 20%를 제외한 80%내외다. 대형사 모두 적자를 보고 있단 의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