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6 10:35 (토)
은성수 “저축銀, 불필요한 규제 개선하겠다”
은성수 “저축銀, 불필요한 규제 개선하겠다”
  • 하영인 기자
  • 승인 2020.01.16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축은행 최고경영자(CEO) 간담회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16일 정부서울청사 금융위원회에서 열린 저축은행업계 최고경영자(CEO)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금융위원회)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16일 정부서울청사 금융위원회에서 열린 저축은행업계 최고경영자(CEO)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금융위원회)

<대한금융신문=하영인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16일 “저축은행이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현재보다 낮은 금리로 중·저신용자에게 자금을 공급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은 위원장은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저축은행 최고경영자(CEO) 간담회에서 저축은행업권이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방안에 대해 당부했다.

은 위원장은 “저축은행이 신용대출시장에서 나타나는 10% 전후 금리 단층구간을 적극적으로 메워나간다면 은행 접근이 어려운 서민들을 떠받치는 전체 금융시스템의 허리로서 저축은행의 영역이 공고해지고 서민금융회사로서의 지속가능한 경쟁력을 확보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저축은행이 신용평가 능력 제고, 금리산정체계 합리화, 적극적인 비용 효율화 등을 통해 낮은 금리로 자금을 공급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은 위원장은 “최근 저축은행업계의 중금리대출 활성화 노력 등으로 그간 고금리 대출 관행이 더디지만 조금씩 개선되는 모습”이라고 평가했다.

실제 저축은행 전체 대출 평균 금리는 잔액 기준 지난 2017년 12월 10.6%에서 지난해 9월 10.5%로 소폭 낮아졌다. 이 가운데 가계신용대출 금리는 23.3%에서 19.8%로 내렸다.

은 위원장은 저축은행의 지역금융기관으로서 역할도 언급했다. 그는 “대형 저축은행들이 수도권에 집중하면서 지역금융기관으로서 저축은행의 역할이 약화했다는 우려가 나온다”며 “지역 서민과 중소기업을 위한 금융지원이라는 저축은행의 법적 설립 취지를 되새겨볼 때”라고 말했다.

이어 “올해부터 지역재투자 평가제도도 도입되는 만큼 저축은행이 자발적으로 지역경제에 기여하도록 노력해 주길 바란다. 정부도 저축은행의 지역금융 확대를 위해 필요한 지원방안을 강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역 재투자 평가제는 은행의 지역 자금 공급 실적을 평가하는 것을 말한다. 금융사 경영실태평가와 지방자치단체들의 금고 은행 선정에 반영된다.

은 위원장은 “금융당국은 저축은행이 건전하게 발전함과 동시에 서민금융회사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불필요하거나 과도한 규제는 적극적으로 개선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