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4 22:35 (월)
지난해 ABS 발행액 51.7조...전년比 4.7% 증가
지난해 ABS 발행액 51.7조...전년比 4.7% 증가
  • 강신애 기자
  • 승인 2020.01.20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택금융공사 주택저당채권 발행 늘어난 영향
공기업·금융사 발행 늘리고, 일반기업 줄이고

<대한금융신문=강신애 기자> 지난해 자산유동화증권(ABS·Asset-Backed Securities) 발행총액이 전년 보다 4.7% 증가했다. 한국주택금융공사의 주택저당채권(MBS·Mortgage Backed Securities) 발행이 늘어난 영향으로 풀이된다. 

20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9년 ABS 발행 실적 분석’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ABS 발행총액은 51조7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2조3000억원(4.7%) 증가했다. 

MBS 발행 급증이 ABS 발행총액 증가를 이끌었다. MBS는 한국주택금융공사가 주택저당채권을 기초자산 삼아 발행하는 ABS의 하나로 전체 ABS 발행액 중 MBS 발행액이 차지하는 비중은 54.5%로 절반이 넘는다. 지난해 한국주택금융공사의 MBS 발행액은 28조1000억원으로 전년(3조300억원) 대비 13.3% 증가했다. 

금감원은 MBS 증가 이유로 지난해 4분기 중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신규 공급과 기존 보금자리론 이용 증대 △변화된 예대율 규제 시행으로 은행의 주금공 앞 주택담보 개인대출 양도 증가를 꼽았다. 

은행·증권사 등 금융회사의 경우에도 ABS 발행액이 증가했다. 

은행·여전사·증권 등 금융회사는 2조4000억원(22.0%) 증가한 13조3000억원의 ABS를 발행한 것으로 집계됐다.

은행은 부실채권(NPL)을 기초로 전년 대비 6000억원(16.2%) 감소한 3조1000억원을 발행했다. 여전사는 할부금융채권을 기초로 전년 대비 52% 늘어난 7조6000억원을 발행했다. 증권사는 중소기업 발행 회사채를 기초로 한 프라이머리 채권담보부증권(P-CBO)을 18.2% 늘어난 2조6000억원 발행했다.

일반기업에서는 ABS 발행액이 줄었다. 지난해 일반기업은 단말기할부대금채권,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등을 기초로 3조4000억원(24.8%) 감소한 10조3000억원의 ABS를 찍어냈다.

유동화자산별로는 전년 대비 대출채권 기초 ABS와 매출채권 기초 ABS, 회사채 기초 P-CBO 모두 증가했다.

지난해 발행된 대출채권 기초 ABS는 1조8000억원(6%) 증가한 31조6000억원으로 집계됐다. 한국주택금융공사의 MBS 28조1000억원, 부실채권 기초 ABS 3조1000억원, 사회간접자본(SOC) 대출채권 기초 ABS 4000억원으로 집계됐다.

매출채권 기초 ABS는 1000억원(0.6%) 늘어난 17조5000억원이 발행됐다. 카드채권 기초 ABS 3조9000억원, 자동차할부채권(리스채권 포함) 기초 ABS 3조7000억원, 기업매출채권 기초 ABS 8조6000억원, 부동산 PF기초 ABS 1조3000억원 등으로 각각 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