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0 02:10 (금)
지난해 위조지폐 267장 발견…5천원권 최다
지난해 위조지폐 267장 발견…5천원권 최다
  • 안소윤 기자
  • 승인 2020.01.29 1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대한금융신문=안소윤 기자> 지난해 위조지폐가 267장 발견됐다. 이 가운데 옛 5000원권 비중이 40%로 가장 많았다.

29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중 위조지폐 발견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한은이 발견했거나 금융기관·개인이 한은에 신고한 위조지폐는 모두 267장이었다. 이는 전년보다 347장 줄어든 것으로 통계 집계가 시작된 1998년 이후 가장 적다.

위조지폐 가운데 옛 5000원권은 107장으로 전체의 40.1%를 차지했다. 구권과 신권을 합한 5000원짜리 위조지폐는 115장(43.1%)이었다.

1만원권 위조지폐는 182장 감소한 95장으로 전체의 35.6%를 나타냈다. 5만원권은 2장 줄어든 그친 47장으로 17.6%를 차지했다. 1000원권은 7장 감소한 10장(3.7%)이었다.

옛 5000원권이 가장 많은 이유는 지폐 고유번호에 ‘77246’을 넣은 옛 5000원권을 대량으로 위조한 이가 2013년에 붙잡혔지만, 그가 유통한 물량 중 일부가 여전히 남아있기 때문이다.

다만 ‘77246’이 찍힌 위조지폐는 지난 2017년 317장, 2018년 259장, 지난해 107장 발견되는 데 그치며 시중에서 점차 사라지고 있다.

시중에서 유통되는 지폐 100만장 당 위조지폐는 0.05장으로 1년 전(0.12장)보다 줄었다. 주요국 중에선 한국이 일본(0.12장·2018년 기준)과 함께 가장 낮은 수준이라고 한은은 설명했다.

한은 관계자는 “방범시설이 현대화되며 위조지폐 사용이 어려워지고, 위폐의 제작과 유통이 극히 제약된 점 등에 위조지폐가 줄어들고 있다”고 말했다.

한은은 위조지폐를 쉽게 확인하기 위해서는 은행권을 빛에 비춰보고 손으로 만져보라고 권한다.

5만원권은 홀로그램(지도, 태극, 4괘) 무늬가 번갈아 나오는지 보고 빛에 비췄을 때 신사임당의 모습이 보이는지 확인해야 한다. 신사임당 초상, 문자와 숫자 등을 만졌을 때 오돌토돌한 감촉이 느껴지는지도 봐야 한다.

1만원권을 기울여보면 홀로그램에서 지도, 태극과 10000, 4괘가 번갈아 나타난다. 5만원권과 마찬가지며 비춰보면 세종대왕의 모습이 보이고, 만져보면 감촉을 느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