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5 12:50 (화)
삼성카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피해 지원
삼성카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피해 지원
  • 하영인 기자
  • 승인 2020.02.05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하영인 기자> 삼성카드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피해 가맹점과 고객들을 대상으로 특별 지원에 나선다고 5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입원 및 격리, 확진자 방문에 따른 영업정지 등 피해사실이 확인된 가맹점주와 고객을 대상으로 가맹점 대금지급 주기 단축, 결제대금 청구유예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먼저 피해사실이 확인된 가맹점주를 대상으로 가맹점 대금지급 주기를 1일(기존 D+2일 가맹점주 대상) 단축한다. 또한 피해사실이 확인된 고객들에게는 최대 6개월 결제대금 청구유예, 모든 업종 2~6개월 무이자할부, 카드대출 상품 이용 시 최대 30% 대출금리를 할인해준다.

중소·영세가맹점 대상 빅데이터 기반 상생 마케팅 플랫폼인 LINK 비즈파트너를 통해 가맹점주의 마케팅도 지원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피해사실 여부와 관계없이 삼성카드 전체 회원에게 병원과 약국에서 2~3개월, 종합병원 2~5개월 무이자 할부를 제공한다. 생활밀착업종인 할인점, 안경, 학원은 2~3개월, 의류는 2~4개월 무이자 할부를 누릴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