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8 10:35 (화)
한화금융계열사, ‘디지털 혁신’ 대응한 성과지표 도입
한화금융계열사, ‘디지털 혁신’ 대응한 성과지표 도입
  • 박영준 기자
  • 승인 2020.02.06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박영준 기자> 한화금융계열사(생명, 손해보험, 투자증권, 자산운용)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하나로 새로운 성과관리체계인 ‘OKR(Objective and Key Results)’을 도입한다고 6일 밝혔다.

OKR은 ‘어떤 방향으로 갈 것인가(Objective)’와 ‘그곳에 가고 있다는 것을 어떻게 알 수 있는지(Key results)’의 합성어다. 

통상 IT기업이나 스타트업에서 사용하는 성과관리체계로 구글, 유튜브, 페이스북 등 포춘 500대 글로벌 기업의 25%가 실행하고 있다.

OKR은 기존 성과관리지표인 KPI(Key Performance Indicator)와 달리 대내외 환경에 대한 민첩한 관리가 가능해 디지털 혁신에 적합한 지표라는 평가다.

KPI는 연 단위 평가지만 OKR은 짧게는 수 주, 길게는 분기 단위로 목표 관리가 가능하다.

또 회사가 목표를 정하면, 부서와 직원이 자발적으로 목표를 설정하는 쌍방향 방식으로 이뤄진다. 반면 KPI는 주로 Top-down(하향식)으로 목표 수립이 이뤄진다.

OKR 도입은 앞서 한화금융 계열사가 지난해부터 특정 업무 단위에 도입한 애자일(Agile) 업무 방식에서 비롯됐다.

실제 한화생명은 미래전략실, 기술전략실, 글로벌네트워크본부 등 미래 혁신을 추진하는 주요 본부를 애자일 조직으로 운영해 오고 있다. 한화투자증권도 지난해 애자일혁신실을 신설했다.

부서 간 경계를 허물고 필요에 맞게 소규모 팀을 구성해 업무를 수행하는 애자일 조직의 특성상 새로운 성과관리체계의 필요성이 커진 것이다.

한화금융 계열사는 올해부터 조직단위별 OKR을 수립해 적용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OKR 진척도를 수시 모니터링 할 수 있는 IT 시스템을 구축한다. 운영 전담조직과 코치를 양성하고, 중간점검 및 리뷰를 할 수 있는 협의체도 마련할 계획이다.

한화금융 계열사 관계자는 “핀테크(FinTech)가 아닌 테크핀(TechFin)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디지털 기술이 금융업 전반을 견인한다고 볼 수 있다”며, “전사적 OKR 도입으로 새로운 환경에 유연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