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9 18:45 (목)
종합금융투자회사 자율 결의…메자닌 투자 6000억원 규모 확대 예정
종합금융투자회사 자율 결의…메자닌 투자 6000억원 규모 확대 예정
  • 최성준 기자
  • 승인 2020.02.16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 NH, 삼성, KB, 한투, 신금투 6개사
각 사별 1천억원, 총 6천억원 확보 예정

<대한금융신문=최성준 기자> 라임·알펜루트 환매연기 사태 등으로 인한 사모펀드 시장 위축과 기업 유동성 위험 증가를 우려해 6개 종합금융투자회사에서 메자닌 투자를 확대하기로 자율 결의했다.

메자닌은 채권과 주식 사이에 있는 상품으로 전환사채(CB)가 대표적이다. 주가가 낮을땐 채권 이익을 주가가 높을땐 차익거래를 얻을 수 있다. 중소기업은 신용등급 대비 낮은 이자율로 자금을 조달할 수 있다.

금융투자협회는 종합금융투자회사로서 프라임브로커업무(PBS)를 수행하는 6개 증권회사 사장단이 회의를 진행했다고 16일 밝혔다.

회의에서 사장단은 유동성이 낮은 전환사채(CB) 등 메자닌에 주로 투자하는 사모펀드 시장 위축과 발행기업의 유동성 위험 증가를 우려했다.

이에 종합금융투자회사를 통해 혁신성장 지원 현황을 점검하고 사모펀드가 투자한 건전한 기업의 메자닌 자산의 유동성 확보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논의 결과 정부의 부동산 익스포져 축소정책과 중소기업 등 기업금융 투자 활성화 정책에 일조하기 위해 메자닌 등 투자 예산을 신설해 건전한 기업의 CB 등 메자닌 투자를 확대하기로 결의했다.

투자규모는 각 사별 최대 1000억원, 업계 합산 6000억원(예정) 수준까지 투자예산을 확보할 계획이다.

투자대상 및 방식은 건전한 코스닥 기업의 자금 조달 활성화를 위해 메자닌 자산의 신규 및 차환 물량을 심사를 거쳐 시장가로 매입하는 형태로 정했다.

금융투자협회 관계자는 “종합금융투자회사들의 자본시장에 대한 책임감 있는 결단으로 건전 중소기업의 자금조달 원활화와 자본시장의 신뢰 제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회의에 참석한 6개 증권회사는 모두 자기자본 4조원 이상의 종합금융투자회사로 미래에셋대우, NH투자증권, 삼성증권, KB증권, 한국투자증권, 신한금융투자 등이 포함된다.

이들 회사는 사모펀드에 대한 펀드재산 보관·관리 등 서비스를 제공하는 PBS업무 이외에도 중소기업 등에 자금을 공급하는 기업신용공여 업무를 진행 중이다.

또한 자기자본 투자로 국내 스타트업, 중소·벤처기업에 대해 지난해 기준 약 5000억원을 공급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