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6 23:35 (월)
하나銀, 수출e-구매론 출시…“수출기업 지원”
하나銀, 수출e-구매론 출시…“수출기업 지원”
  • 안소윤 기자
  • 승인 2020.02.18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행권 최초 무역보험공사 ‘수출신용보증’ 활용
수출기업에 납품하는 간접수출기업 유동성 지원
(사진=하나은행)
(사진=하나은행)

<대한금융신문=안소윤 기자> 하나은행은 수출현장에서 기업들의 자금조달에 대한 어려움을 해소하고자 한국무역보험공사가 지원하는 ‘수출신용보증(공급망)’을 활용한 ‘수출e-구매론’을 은행권 최초로 단독 출시했다고 18일 밝혔다.

‘수출e-구매론’은 직·간접수출기업을 위한 기업간 결제성 상품으로, 기존에는 수출기업에 수출용 원·부자재 등을 공급하는 간접수출기업이 납품 후 매출채권의 유동화까지는 상당기간의 결제기간을 기다려야 했으나 이번 상품 출시로 조기에 현금화가 가능하다.

이번 상품은 하나은행과 한국무역보험공사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수출신용보증(공급망)을 활용하게 되면서 출시됐다.

수출신용보증(공급망)이란 수출기업과 간접수출기업 간 발행되는 구매확인서를 기반으로 간접수출기업이 채무부담 없이 매출채권을 즉시 현금화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보증지원제도로 3000억원 규모로 지원 예정이다.

이 보증제도를 이용하는 직·간접수출기업은 수출용 원·부자재에 대한 부가세를 영세율(세율 0%) 적용받아 수출물품의 대외 가격경쟁력 향상은 물론 한국무역보험공사의 추가적인 보증지원도 이용 가능하다.

한준성 하나은행 미래금융그룹 부행장은 “은행권 최초로 단독으로 출시한 ‘수출e-구매론’은 수출기업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제공해 국내 수출산업 성장을 주도적으로 견인하고자 기획했다”며 “향후 특허출원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