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7 00:35 (화)
코로나19’피해기업 1000억 규모 보증 지원
코로나19’피해기업 1000억 규모 보증 지원
  • 박민현 기자
  • 승인 2020.02.19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신용보증재단(이사장 이병태)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이하 “코로나19”)로 영업피해를 겪고 있는 여행사・음식점・도소매・기타 서비스업 부문 자영업자를 위해 1000억 규모 특례보증을 실시한다.

이번 특례보증은 코로나19로 얼어붙은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한 조치다. 기존 준재해・재난 특례보증을 개정하여 신속한 지원을 할 수 있게 한 것이다. 특히, 부산은행에서 45억원을 특별출연, 특별우대금리를 적용한다.

 지원대상은 여행사・음식점・도소매・기타 서비스업 등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영업 피해가 있다고 인정되는 업종 및 개인 신용등급 1~10등급 이내의 자영업자이다. 일반 보증지원이 신용등급 1~7등급 이내를 지원하는것에 비해, 10등급까지 지원 대상을 완화한 것이다. 단, 정부의 신종코로나 피해기업 지원자금 또는 보증을 받은 기업은 제외된다.

 이번 특례보증의 ▲대출한도는 심사를 통해 최대 1억원까지 지원되며 ▲보증요율은 일반 보증요율 1.2%에서 0.7%p인하된 0.5% ▲대출금리는 2.5~2.7%에서 1%를 부산시가 지원하여 고객은 1.5~1.7%로 이용할 수 있다. ▲ 기간은 2월 17일(월)부터 시행되어 자금 소진 시까지 지원된다. ▲자세한 내용은 부산은행 영업점 또는 재단 영업점에서 상담 가능하다.

 재단 이병태 이사장은, “이번 코로나19의 여파로 특히 여행사, 음식점, 도소매 업종의 피해가 클 것”이라며, “지역경제의 장기적 불황에 대처할 겸 자영업자를 지원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