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8 09:25 (수)
렌딧, 소상공인 대출자에 플랫폼 이용료 지원
렌딧, 소상공인 대출자에 플랫폼 이용료 지원
  • 문지현 기자
  • 승인 2020.03.02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준 렌딧 대표
김성준 렌딧 대표 (제공=렌딧)

<대한금융신문=문지현 기자> P2P금융 렌딧은 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입고 있는 소상공인과 자영업 대출자들을 위한 플랫폼 이용료 무료 지원을 2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지원 대상은 음식, 숙박, 관광업에 해당하는 소상공인, 자영업자 중 전년 동월 또는 전월 대비 매출액이 10% 이상 감소한 사업자 대출자다.

이를 위해 대출 신청자 중 지원 대상이 되는 경우 증빙 서류를 추가로 받는다. 빅데이터 분석에 기반한 자체적인 심사평가모델을 통해 대출자마다 개인화된 적정금리를 산출하는 대출 심사 프로세스는 동일하게 진행된다.

플랫폼 이용료 무료 지원 기간은 3월 한 달 간이다. 이후 상황에 따라 연장 운영을 검토할 계획이다.

렌딧은 개인신용 중금리대출을 전문으로 취급하고 있는 만큼, 소상공인, 자영업 대출자 지원에 보탬이 될 수 있다고 판단했다. 또 우량한 개인사업자들이 자칫 적정금리의 대출을 받지 못할 수 있는 상황에 중금리대출의 포용력을 넓히는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성준 렌딧 대표는 “오는 8월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법 시행으로 제도권 금융 진입을 앞두고 있는 만큼, 혁신 금융 기업으로서 정부의 코로나19 지원 정책에 동참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