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1 00:45 (월)
힘내라 소상공인! BNK금융, ‘착한 임대인 운동’ 동참, 6개월간 임대료 50% 감면
힘내라 소상공인! BNK금융, ‘착한 임대인 운동’ 동참, 6개월간 임대료 50% 감면
  • 박민현 기자
  • 승인 2020.03.06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부터 8월까지 118개의 지역 영세기업 및 소상공인과 나눔으로 상생 추진

BNK가 코로나19 여파로 경제적 어려움에 직면한 지역 소상공인과의 상생을 위해 ‘착한 임대인 운동’에 동참해 3월부터 8월까지 6개월간 임대료 50%를 감면한다.

‘착한 임대인 운동’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영세상인들과 고통을 함께 나누기 위해 임대인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임대료를 인하해 주는 나눔 활동으로 현재 전국 금융기관들도 함께 참여해 3~6개월간 30%의 임대료 감면을 지원중이다.

BNK는 부산은행과 경남은행, BNK저축은행 소유의 부동산을 임차중인 118개의 지역 영세기업과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임대료 감면을 지원할 예정이다.

BNK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와 경기침체 등으로 모두가 어려운 상황이지만 서로 도움을 건네며 힘이 되어준다면 이 고비를 조속히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BNK는 앞으로도 지역과의 상생을 위한 다양한 지원방안을 마련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BNK는 지난 2월, 부산, 경남 등지에서 진행한 ‘전통시장 활성화 캠페인’과 코로나19 피해기업 대상 대출금 분할상환 및 이자 납입 유예, 만기연장 등을 적극 추진하며 소상공인 지원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힘을 보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