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7 07:50 (화)
케이뱅크 신임 행장에 이문환 BC카드 사장 내정
케이뱅크 신임 행장에 이문환 BC카드 사장 내정
  • 안소윤 기자
  • 승인 2020.03.11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일 정기 주주총회 승인 거쳐 2대 은행장으로 취임 예정

<대한금융신문=안소윤 기자> 케이뱅크 2대 은행장 최종후보로 이문환 BC카드 사장(사진)이 내정됐다.

케이뱅크는 11일 임원후보추천위원회(이하 임추위)를 열고 은행장을 포함한 사내이사 2인 최종후보를 확정했다고 밝혔다.

현 케이뱅크 은행장과 부행장 등 사내이사 2인의 임기는 이달 주주총회까지다. 케이뱅크 임추위는 지난달 말부터 후보 선임작업에 본격 착수해 이날 이문환 BC카드 사장을 케이뱅크 신임 은행장 최종후보로 내정했다.

이 내정자는 지난 1989년 KT에 입사해 신사업개발담당, 경영기획부문장, 기업사업부문장 등 주요 요직을 두루 거쳤다. 특히 2018년부터 2년여간 BC카드를 이끌며 금융ICT 융합 기반의 혁신성장에 앞장서왔다는 평가다.

케이뱅크 임추위 관계자는 “이 내정자는 금융ICT 융합 분야에서 풍부한 경험을 보유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탁월한 전략과 뚝심 경영으로 괄목할만한 성과를 내는 경영자로 정평이 난 인물”이라며 “형식보다 본질적인 소통을 중시하는 협업형 리더상으로 유상증자 추진 등 케이뱅크의 현안 과제를 성공적으로 해결할 적임자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 내정자는 오는 31일 정기 주주총회 승인을 거쳐 케이뱅크 2대 은행장으로 공식 취임할 예정이며, 임기는 2년이 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케이뱅크는 정운기 부행장의 1년 연임 안을 주총에 상정키로 했다. 정 부행장은 우리은행에서 뉴욕지점 수석부지점장, 검사실장 등을 역임한 금융전문가로 케이뱅크 재무관리본부장직을 수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