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11 02:45 (토)
금감원, 코로나發 시장 급변동 대응…일일 점검체제 가동
금감원, 코로나發 시장 급변동 대응…일일 점검체제 가동
  • 강신애 기자
  • 승인 2020.03.17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헌 원장 주재 임원회의서 결정
부서별 위기관리 방안 마련도 주문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대한금융신문=강신애 기자> 금융감독원이 코로나발 시장 급변동에 대응하기 위해 ‘일일 점검체제’를 운영한다. 원장이나 수석부원장이 직접 주재하고 시장 불안이 진정세를 보일 때까지 논스톱으로 운영한다.

금감원은 17일 오전 9시 윤석헌 금감원장 주재로 열린 원내 임원회의에서 일일 점검체제 운영 방침을 정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으로 글로벌경제가 휘청이며 국내 금융 시장이 악화되자 금감원에서도 비상대응체제에 돌입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선 세계보건기구(WHO)의 팬데믹 선언을 기점으로 현재 미국 증시가 고점 대비 32%까지 폭락하고 국제유가가 급락하는 등 시장상황이 크게 악화됐다. 미국은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하고 기준금리를 총 1.5%포인트 인하하는 등 강력한 시장안정 방안을 발표했지만 시장 불안이 완화되지 않는 실정이다. 

이날 회의에서 윤석헌 원장은 위험요인 상시점검, 즉각 대응을 위해 시장 불안 진정 시까지 원장이나 수석부원장이 주재하는 일일 점검체제를 운영토록 지시했다.

또 윤 원장은 각 부서에 시장변동성 완화, 신용경색 방지 관점에서 과감하고 창의적인 대책 마련도 주문했다. 각 부서는 현 상황의 중요도를 인식해 위기관리 강화할 예정이다.
 
윤 원장은 “현재 세계경제 전체가 급속도로 악화하고 실물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당초 예상보다 장기, 심화될 가능성이 커졌다”며 “금융부문이 버팀목이 될 수 있도록 최악의 상황을 대비하기 위한 선제적 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등에 대한 금융지원이 은행, 보험권을 중심으로 확대되고 있으나 아직 현장의 체감도는 낮은 상황이므로 앞으로도 금융지원방안을 내실 있고 신속하게 추진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