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11 03:35 (토)
신한카드, 신한페이판 리뉴얼 ‘토털 소비관리’ 탑재
신한카드, 신한페이판 리뉴얼 ‘토털 소비관리’ 탑재
  • 하영인 기자
  • 승인 2020.03.18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PayFAN 메인화면. (이미지= 신한카드)

<대한금융신문=하영인 기자> 신한카드는 고객의 소비를 종합적으로 관리하고 하나의 앱을 통해 완결된 서비스와 고객 개개인에게 차별화된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신한PayFAN(이하 신한페이판)을 전면 개편했다고 18일 밝혔다.

신한페이판은 가입고객 1200만명, 일평균 방문고객(DAU)이 100만명에 육박하며 월 이용금액만 9000억원이 넘는 플랫폼이다. 신한금융그룹이 지난해 말 한국갤럽에 의뢰해 시행한 고객 평가에서도 ‘고객에게 추천하고 싶은 결제앱’ 1위를 차지했다.

이번 신한페이판 개편의 가장 큰 특징은 ‘토털 소비관리’ 지원이다.

신한카드는 지난 2018년 금융권 최초로 ‘타임라인’ 서비스를 도입해 월 3억건의 승인데이터를 고객의 여정에 따라 리얼타임으로 배치해 소비를 분석하고 추가적인 혜택을 제공해왔다.

여기에 토털 소비관리를 도입해 저축은행을 포함한 전 은행 계좌의 입출금부터 증권사 거래내역 및 전 카드사 이용내역까지 자동화된 알고리즘을 통해 지출 내역을 분석하고 이를 시각화(Data Visualization)한 소비 리포트를 제공, 고객의 합리적인 소비를 지원한다는 전략이다.

신한카드는 마이데이터 등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미래 금융환경에서 정교화된 소비관리는 ‘고객 중심의 종합자산관리’의 시작으로 보고 있다.

뿐만 아니라 고객서비스(CS)와 개인화된 혜택 강화를 통해 디지털 경험의 완결성을 높이는 데 초점을 뒀다.

명세서 및 결제 내역 조회, 한도 관리, 포인트 조회·사용 등 고객이 많이 찾는 서비스들의 편의성을 강화하고 신한카드 내 모든 앱과 연결을 통해 원스톱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했다.

또 한도 상향, 일시불 할부전환 등 고객에게 필요한 혜택이 자연스럽게 노출되도록 하고 타임라인 등을 통한 개인화된 혜택 제공 등 마케팅의 허브로서 기능도 확대됐다.

챗봇 2.0 오픈 및 보다 강화된 검색 서비스 등 신한페이판 개편을 통해 대고객 서비스의 90% 이상을 처리할 수 있는 역량을 갖췄으며 이를 통해 최근 코로나19에 따른 콜센터 등 고객상담 채널 운영의 어려움을 디지털 채널이 상당부분 수용할 수 있을 것으로 신한카드 측은 내다봤다.

혁신금융서비스와 글로벌 플랫폼의 이용 편의성도 증대했다.

신한페이판에서 제공하고 있는 소액투자, 마이송금과 오는 6월 말 론칭 예정인 월세 카드납부 등 신한카드의 혁신적인 서비스와 아마존, 페이팔 등 글로벌 기업 서비스들의 이용 활성화를 위해 보다 단순하고 쉬운 사용 구조로 변경하고 디자인과 UX・UI(User Experience・User Interface)도 새롭게 구현했다.

이러한 개편의 취지는 신한페이판의 BI(Brand Identity)에도 반영돼 고객을 가장 잘 이해하고 혁신적 변화를 상징하는 새로운 BI를 적용했다.

한편 신한페이판은 안드로이드의 경우 순차적으로 업데이트할 수 있으며 아이폰 iOS버전은 일주일 내 앱스토어에 오픈될 예정이다.

신한카드 디지털First본부 유태현 본부장은 “이달 초 반응형 홈페이지 개편에 이어 신한페이판에 이르기까지 혁신성을 중심으로 전면 개편했다”며 “신한페이판이 넘버원 결제 플랫폼에서 생활금융 종합플랫폼으로 진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