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8 12:05 (수)
“코로나 잡고 고객도 잡고”…삼성증권 ‘1석2조’ 언택트마케팅
“코로나 잡고 고객도 잡고”…삼성증권 ‘1석2조’ 언택트마케팅
  • 강신애 기자
  • 승인 2020.03.19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장 급변 상황서 동영상리포트 전달
삼성증권이 고객들에게 보낸 `증시 영향과 대응 전략` 동영상의 촬영 장면

<대한금융신문=강신애 기자> 증권사들 사이에서 ‘언택트(Untact) 마케팅’ 열풍이 거세지고 있다. 언택트 마케팅이란 말 그대로 접촉하지 않은채 하는 비대면 마케팅 기법을 말한다. 

19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삼성증권은 지난 10일 미국증시 7% 이상 급락 당시 자사 우수고객 5만명에게 ‘증시영향과 대응전략’을 담은 동영상 메시지를 전달했다. 통상 증시 대응전략 보고서는 텍스트만으로 발송되지만, 이날 삼성증권은 애널리스트를 출연시켜 직접 설명케하는 방식을 사용하면서 투자자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최근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외부 접촉을 꺼리는 사람들이 늘어냐며 언택트 마케팅의 효율성이 부각되고 있다. 특히 최근 글로벌 증시 변동성 확대로 즉각 대응이 필요한 상황에서 언택트 마케팅은 필수가 된 상황이다. 코로나 바이러스로부터의 위험성은 낮추고, 정보 전달의 속도도 높일수 있다는 점에서다. 

이러한 언택트 마케팅에 가장 앞장서고 있는 곳은 삼성증권이다. 

삼성증권의 자체 제작 동영상 콘텐츠 수는 올해 들어 급증했다. 올해 초부터 지난 18일까지 월 평균 70건이 넘는 투자 관련 영상 콘텐츠를 고객에게 제공했다. 이는 지난해 월 평균 제공된 동영상 콘텐츠의 3배가 넘는 수준이다. 

주된 콘텐츠 내용은 △글로벌 경제 △유가전망 △국가별 금리인하 정책 등이다. 이들 콘텐츠에는 모두 애널리스트들이 직접 출연해 쉽고 정확한 설명을 제공한다. 최근 시장관련 긴급점검 내용을 담은 콘텐츠들은 평균 4000건이 넘는 조회수를 보이기도 했다.

동영상은 유튜브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되며, 댓글을 통해 양방향 소통도 가능하다. 기존 증권 방송은 일방적이고 어렵다는 편견을 깨뜨렸다. 

업계 최초 유튜브 투자설명회인 ‘삼성증권 Live’에서는 고객이 영상을 보면서 관련 질문 등 댓글을 남기면 삼성증권 Live에 출연한 애널리스트가 방송에서 바로 답변을 진행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언택트마케팅이 보다 활성화 될 것이라 진단한다. 최근 대중들이 텍스트보다 동영상 선호도가 더 높아진데다, 코로나 사태 확대로 비대면 방식에 대한 니즈가 더 커진 탓이다. 

실제 오픈서베이가 발표한 ‘Z세대 트렌드 리포트’에 따르면 1990년대 중반에서 2000년 중반 사이에 태어난 이른바 Z세대의 74.3%가 ‘글보다 이미지와 동영상 콘텐츠를 보는 것이 더 편하다’고 답했다.

삼성증권 김상훈 리테일전략담당은 “같은 내용이라도 딱딱한 텍스트 보다는 동영상으로 좀 더 알기 쉽게 설명해 드렸을 때 고객들 반응도 좋았다”며 “내부에 축척된 노하우를 가진 금융전문가들과 IT기술이 결합해 좋은 시너지를 내고 있는 모습”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