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8 12:10 (수)
김병철 신금투 사장 “라임사태 책임지고 물러난다”
김병철 신금투 사장 “라임사태 책임지고 물러난다”
  • 강신애 기자
  • 승인 2020.03.20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강신애 기자> 김병철 신한금융투자 사장이 라임자산운용 환매 중단 사태의 책임을 지고 물러난다. 

김병철 신한금융투자 사장은 20일 서울 여의도 본사에서 열린 이사회에서 라임 펀드와 독일 헤리티지 파생결합증권(DLS) 등 투자상품 판매에 따른 고객 손실 발생에 대해 고객들에게 사과의 뜻을 표하며 대표이사직에서 사임하겠다고 밝혔다.

신한금융투자는 논란 중인 라임자산운용 펀드 상품과 독일 헤리티지 DLS의 주요 판매사다.

이날 김 사장은 “고객 투자금 손실 발생에 대한 책임이 있고 없고를 떠나 신한금융투자가 고객의 신뢰를 되찾고 빠른 정상화를 위해서는 본인이 책임을 지고 물러나는 것이 맞다”고 사퇴의 뜻을 내비쳤다. 

그는 “신한금융투자에서 판매한 투자상품으로 고객님들에 끼친 손실에 대해 제가 회사를 대표해서 머리숙여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고객손실 최소화 방안을 준비하기 위해 사퇴의사 표명을 미뤄왔던 것”이라고 전했다. 

신한금융은 김 사장의 사퇴 의사를 수락하고, 이날 오후 자회사경영관리위원회를 열고 후임 대표이사 후보를 추천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