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8 23:20 (수)
정부, 금융시장에 48조원 푼다…‘역대 최대’
정부, 금융시장에 48조원 푼다…‘역대 최대’
  • 강신애 기자
  • 승인 2020.03.24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차 비상경제회의서 자금지원대책 발표
채안펀드·증안펀드로 각각 20조·10조 투입 

<대한금융신문=강신애 기자> 정부가 금융시장 안정을 위해 48조원 규모의 자금을 투입한다. 지난 2008년 금융위기 때의 2배가 넘는 역대 최대 규모다. 

금융위원회는 24일 이러한 내용이 담긴 자금시장 지원대책을 발표했다. 대책은 이날 오전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제2차 비상경제회의서 마련됐다. 

△채권시장안정펀드(이하 채안펀드)에 20조원 △증권시장안정펀드(이하 증안펀드)에 10조7000억원 △단기자금시장에 7조원이 각각 투입된다.

채안펀드는 20조원 규모로 구성한다. 먼저 10조원을 즉시 가동한 뒤 10조원을 추가 조성할 계획이다. 

채안펀드는 84곳의 출자로 구성된 펀드로 투자 대상은 회사채와 우량기업 기업어음(CP), 금융채 등으로 리스크관리위원회를 통해 결정한다.

당장 이날 오후 리스크관리위원회에서 3조원 규모의 1차 캐피털 콜(투자 대상 확정 후 실제 투자 집행시 자금 납입)을 진행해 내달 초부터 본격적인 채권매입에 나선다. 

증시안정을 위해 마련한 증안펀드도 다음달 초부터 가동된다. 당초 계획한 10조원에서 증권 유관기관 자금 7000억원을 추가한 10조7000억원 규모로 지난 2008년 금융위기 당시의 20배 수준이다. 

펀드는 5대 금융지주와 각 업권별 18개 금융사, 한국거래소 등이 출자키로 했다. 대신 정부는 금융사들에 펀드 출자금액에 대한 건전성 규제 비율을 완화하고 세제 지원 방안도 검토한다.

증안펀드는 코스피200 등 증권시장 대표 지수에 투자해 투자자 보호와 증시 안전판 역할을 맡게 될 전망이다.

단기자금시장 안정을 위해선 7조원이 지원된다. 증권사에 5조원 규모의 유동성을 공급하고, 정책금융기관이 2조원 규모로 우량 기업어음과 전자단기사채를 매입하는 방식이다.

아울러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 투자자와 투자 대상을 늘려 증시 수요 기반도 대폭 늘릴 계획이다.

기존 예·적금과 펀드, 상장지수펀드(ETF), 파생결합증권(ELS), 리츠에만 투자할 수 있는 ISA에서 주식도 투자할 수 있게 한다. 또 ISA 가입대상을 ‘소득이 있는 자’에서 ‘거주자’로 확대한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보다 채안펀드 규모를 2배 확대하는 등 정책금융기관이 단기적으로 감내 가능한 최대 수준으로 자금을 공급한다”며 “이번 대책이 시장 불안심리를 완화하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금융지원을 제외한 실물 지원에 58조3000억원이 투입된다. 정부는 지난 1차 비상경제회의에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대상 29조2000억원을 지원한다고 밝힌데 이어 이날 대기업을 포함해 29조1000억원을 추가 지원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