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1 04:00 (월)
금융위, 내달부터 금융공공데이터 4400만건 무료 개방
금융위, 내달부터 금융공공데이터 4400만건 무료 개방
  • 최성준 기자
  • 승인 2020.03.30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금융위원회)
(자료=금융위원회)

<대한금융신문=최성준 기자> 다음 달부터 금융위원회 및 금융공공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4400만 건의 금융공공데이터가 무료로 개방된다.

금융위원회는 오는 4월 초부터 금융위 및 9개 공공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데이터 중 상호 연계·융복합한 금융공공데이터를 외부에 개방한다고 30일 밝혔다.

9개 기관은 금융감독원, 예금보험공사, 한국산업은행, IBK기업은행, 신용보증기금, 한국예탁결제원, 한국자산관리공사, 주택금융공사, 서민금융진흥원이다.

개방되는 데이터는 5개 핵심 분야(통합기업, 통합금융회사, 통합공시, 통합자본시장, 통합국가자산공매) 테마 정보로 50개 서비스, 5500개 항목, 4400만건으로 구성되며 공공데이터포털을 통해 제공된다.

통합기업 정보 중 금융 공공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약 58만 건의 비외감법인 정보는 최초로 무료 개방되는 데이터다. 비외감법인은 외부감사법상 회계감사를 받지 않는 기업으로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DART) 게시 대상이 아니다.

통합공시 정보는 DART가 보유한 외감법인 정보를 오픈 API 형태로 제공된다. 오픈 API는 특정 데이터를 다른 프로그램이 접근할 수 있도록 정한 공개형 통신규칙이다. 오픈 API를 사용하면 사용자는 자신이 원하는 다양한 정보를 편리하게 확인할 수 있다.

개방된 데이터를 통해 얻은 통합기업정보 및 통합공시정보를 사용하면 기업에 대한 분석 및 평판을 쉽게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 개발이 가능하다. 요약재무제표, 예금보험 관련 정보 등 통합금융회사 정보를 사용하면 금융회사의 경영안정성을 쉽게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 개발도 가능하다.

금융위 관계자는 “다음 달 초부터 순차적으로 금융공공데이터 오픈 API를 개방하고 작업이 마무리되는 내달 29일 정식 오픈할 예정”이라며 “앞으로 개방 데이터 및 개방 기관 확대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수요자의 요구사항을 반영한 맞춤형 데이터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