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1 04:05 (월)
신한생명-오렌지라이프, 내년 7월 통합 확정
신한생명-오렌지라이프, 내년 7월 통합 확정
  • 문지현 기자
  • 승인 2020.03.31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문지현 기자>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가 내년 7월 통합된다.

신한금융그룹은 30일 오후 화상회의 방식으로 열린 ‘뉴라이프(NewLife) 추진위원회’에서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의 통합일을 내년 7월 1일로 확정했다고 31일 밝혔다.

신한금융은 작년 2월 오렌지라이프를 자회사로 편입한 후 지난 1년간 공동경영위원회를 통해 통합 관련 주요사항을 논의해 왔으며, 태스크포스(TF)를 진행해 양사의 시너지 제고 방안을 분석해왔다.

통합이 완료되면 신한금융은 당기순이익 기준으로 업계 3위로 올라선다. 자본적정성 측면에서는 생보업계 1위로 올라설 수 있다고 신한금융은 설명했다.

이날 회의에서 조용병 회장은 “통합이 완성되면 업계 탑티어 보험사로 재탄생하면서 규모의 경제를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며 “양사가 보유한 역량을 하나로 모아 신한을 거래하는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보험업이 저금리 등 경영여건 악화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업계의 지각을 흔드는 일류 보험사로 육성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