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2 13:35 (화)
금감원, 코로나 극복위해 임금삭감 동참
금감원, 코로나 극복위해 임금삭감 동참
  • 강신애 기자
  • 승인 2020.03.31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감독원
금융감독원

<대한금융신문=강신애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을 비롯한 금감원 임원들이 코로나 극복에 동참하기 위해 임금삭감에 동참하고 나섰다.

31일 금감원은 금감원장을 포함한 임원들이 4개월 간 임금의 30%를 자발적으로 반납하기로 결정했다고 31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피해를 입고 있는 중소 기업과 자영업자의 고통 분담과 코로나19 극복에 동참하기 위해서다.

대상 임원은 금감원장과 감사, 수석부원장, 부원장, 금소처장, 부원장보, 회계전문심의의원이다. 

이들이 반납한 급여는 소상공인, 자영업자 등 코로나19 피해 지원에 쓰일 예정이다.

앞서 금감원은 임원·부서장 모금과 사회공헌기금을 통해 마련된 2000만원으로 사회적기업 2곳에서 구호물품을 구매한 후 대구, 경북 지역 취약계층에 전달했다. 직원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통해 모금한 코로나19 성금 1500만원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