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7 23:45 (수)
코스콤 ‘비마이 유니콘’ 통해 원스톱 서비스 제공
코스콤 ‘비마이 유니콘’ 통해 원스톱 서비스 제공
  • 유정무 기자
  • 승인 2020.04.23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상장주식 거래 서비스 본격적으로 제공
결제부터 주주명부 관리까지 한 번에 가능

<대한금융신문=유정무 기자>투자자들에게 불편함을 줬던 비상장주식 거래가 ‘비마이 유니콘’ 블록체인 플랫폼을 통해 결제부터 주주명부 관리까지 원스톱으로 진행 가능해졌다.

코스콤은 자본시장 영역 중 전산화가 더디게 진행 된 것으로 알려진 비상장주식 거래 서비스를 이번 달부터 통일주권 미발행 기업들과 투자자 등을 대상으로 제공하기 시작한다고 23일 밝혔다.

비마이 유니콘은 거래를 위해 별도로 증권계좌를 만들지 않고 한 플랫폼 내에서 모든 절차가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이를 통해 중소벤처기업들은 주주명부 관리 부담이 줄었다. 투자자들은 투명하고 안전한 블록체인 플랫폼으로 기존 비상장 주식거래 시 느꼈던 불안감을 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액셀러레이터 등 전문투자자들이 보유한 비상장주식과 벤처기업 종사자들의 주식지분도 거래할 수 있게 되면서, 중소벤처 자금조달시장의 활성화를 통해 중장기적으로 스타트업의 일자리가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이달 현재 비마이 유니콘에는 다양한 업종의 약 20개 기업들이 등록을 완료했다. 성장 잠재력이 있는 벤처스타트업의 가입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코스콤은 비마이 유니콘에 초기 참여하는 기업들에게 기업 신용평가와 매매계약서 작성 등 법률 IT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한다. 일부 참여 기업들에게는 코스콤이 보유한 시설과 공간도 제공 하고 하반기에는 우수기업을 선정해 지분투자도 검토할 예정이다.

코스콤 정지석 사장은 “자본시장에서 40여 년간 쌓아온 금융IT 노하우를 바탕으로 비상장 주식의 신뢰성을 확보하고, 비마이 유니콘이 벤처스타트업의 성장 마중물 역할을 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유니콘 기업들의 요람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비마이 유니콘은 △실제 매도하는 주주가 주식을 보유하고 있는지 검증 후 △투자자간 채팅으로 거래의사 확인 △협의 후 온라인 양수도 계약서에 전자서명 △에스크로로 안전한 경제 진행 △매수자 명의로 주주명부 갱신 등 비상장 주식거래의 전 과정을 ‘원스톱 서비스’로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