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5 11:40 (수)
손병두 “정부 노력만으로 부족…금융사 자금공급 힘써달라”
손병두 “정부 노력만으로 부족…금융사 자금공급 힘써달라”
  • 김홍규 기자
  • 승인 2020.04.23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시장 불확실성 이용한 고위험 상품 판매에는 경고
40조 규모 '기간산업안정기금' 설치…고용안정 사용해야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기업이원을 위한 금융권 간담회를 개최했다. (사진=금융위원회)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23일 개최한 금융권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대한금융신문=김홍규 기자> 23일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시중은행, 정책금융기관, 금융협회 등이 참석한 금융권 간담회에서 “(코로나19)위기 극복을 위해선 정부의 노력만으론 부족하다”며 “금융권에서도 시장의 기대만큼 원활한 자금 공급을 위해 가용범위 내에서 최대한 힘써줄 것을 부탁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약 206조원 내지 394조원의 자금공급여력이 증가했고 정부도 자금지원과 관련한 면책제도를 강화한 만큼 금융사의 적극적 자금 공급에 거는 기대가 크다”라고 말했다.

금융위는 지난 19일 금융권의 실물경제 지원 여력을 확대하기 위한 ‘금융규제 유연화 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최근 고위험·고수익 금융상품 판매가 다시 증가할 조짐을 보이는 것에 대해 손 부위원장은 “아직 경제 및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큰 상황인데 금융시장이 초기 공포에서 벗어났다고 고객들을 고위험 상품으로 인도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시세 조종 등 주식시장의 교란행위를 단속하는 한편 향후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금융투자상품 판매 과정서 불완전 판매 소지가 없는지 지속적으로 관리·감독하겠다”라고 말했다.

또 손 부위원장은 기업안정화 지원방안의 하나로 ‘기간산업안정기금’을 설치할 계획을 밝혔다. 기업안정화 지원방안은 지난 22일 5차 비상경제회의에서 일자리를 지키고 기간산업을 살리기 위해 발표한 정책이다.

기간산업안정기금은 기간산업을 지원하기 위한 40조원 규모의 기금이다. 항공, 해운, 조선, 자동차, 일반기계, 전력, 통신 등 7개 산업이 선정됐다.

손 부위원장은 “자금 지원을 받은 기업들이 고용안정에 노력하고 배당이나 자사주매입에 지원금을 써버리지 않도록 해 향후 기업이 정상화될 경우 그 이익을 국민과 공유할 수 있도록 설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금융위는 10조원 규모의 소상공인 지원 프로그램을 신규 가동하고 중견·대기업 대상 P-CBO(회사채 담보부증권) 5조원을 추가 확대한다. 한은의 유동성 지원 하에 저신용등급 회사채와 CP(기업 어음) 매입을 위한 20조원 규모의 프로그램도 가동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