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8 00:50 (목)
신한아이타스, AI기반 펀드 오류진단 시스템 개발
신한아이타스, AI기반 펀드 오류진단 시스템 개발
  • 문지현 기자
  • 승인 2020.05.04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문지현 기자> 인공지능(AI)이 펀드오류를 진단하는 시대가 왔다.

신한금융그룹 계열사 신한아이타스는 펀드오류진단 시스템(ai Bot-FDS) 등 디지털 신사업을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이는 공모 및 사모펀드의 기준가격 오류를 제거하는 인공지능(AI) 기반 시스템이다.

신한아이타스는 기준가 오류 방지를 위해 ‘신탁재산 회계처리 운용지시서 표준화’ 및 ‘업무 자동화 시스템’을 단계적으로 도입해왔다.

또 기준가격 산출 프로세스의 각 단계별 사전 적정성 검증(Validation Check)과 원장 간의 정합성을 진단하는 자가진단(Self-Diagnosis) 프로그램 고도화 작업을 꾸준히 진행해왔다.

신한아이타스는 펀드오류진단시스템(ai Bot-FDS) 개발을 통해 기존의 룰베이스(정해진 규칙에 따른 검증하는) 방식의 단점을 보완하고, AI와 같은 첨단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기준가격 검증시스템의 속도와 정확도를 향상시킬 예정이다.

펀드오류진단시스템 구축 프로젝트가 성공리에 수행될 경우 향후 인공지능(AI)을 이용한 자산평가 검증모델의 표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밖에도 신한아이타스는 지난 4개월간의 개발과정을 거쳐 지식관리시스템(KMS)을 오픈한 바 있다.

또 7월 중 STT(음성문자변환), TA(텍스트 분석) 등의 기술 개발을 통해 고객 업무 내용을 분석하고 대응할 수 있는 챗봇 서비스도 추가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고객에게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고 서비스품질 고도화를 이뤄 나간다는 계획이다.

한편 신한아이타스는 이번 디지털 신사업의 일환으로 펀드기준가격의 정합성을 검증하는 모형 개발 외에 펀드결산, 보수정합성 체크를 위한 인공지능(AI) 모델을 개발하는 태스크포스도 함께 운영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