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6 04:45 (화)
‘재난지원금 잡아라’ 카드사, 전국민 신청 앞두고 분주
‘재난지원금 잡아라’ 카드사, 전국민 신청 앞두고 분주
  • 하영인 기자
  • 승인 2020.05.07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조 규모…각사별 마케팅 준비 치열
점율 확대 위해 쿠폰·캐시백 등 예상
카드사 홈페이지를 통한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신청 안내문 일부.

<대한금융신문=하영인 기자>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14조원 규모의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을 두고 카드사들이 고객유치를 위한 준비에 열을 올리고 있다.

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 4일 기초생활‧기초연금‧장애인연금수급자 270만 가구에 재난지원금을 현금 지급한데 이어 1900만 가구를 대상으로 오는 11일부터 신용‧체크카드, 18일부터 선불카드 또는 지역사랑상품권 신청을 받는다.

신용‧체크카드는 소비자가 원하는 각 카드사 홈페이지의 ‘긴급재난지원금 충전’ 메뉴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신용‧체크카드 이용 시 결제금액만큼 긴급재난지원금 특별한도가 자동 차감되고 결제 취소 시 특별한도가 다시 생성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이에 신용카드는 결제일에 결제금액에서 차감 청구되고 체크카드는 결제금액이 계좌에서 인출되지 않는다.

카드사들은 전산시스템 개발, 서버 증축, 콜센터 정비 등 재난지원금의 원활한 보급을 위해 분주한 모습이다. 재난지원금을 유치하면 카드수수료 수익과 시장점유율 확대를 노릴 수 있어, 각사별로 각종 혜택을 앞세운 유인책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달 경기도 도민들에게 신용카드를 통한 재난기본소득을 지원하기 시작한 카드사들은 커피 쿠폰, 1만원 캐시백 이벤트 등을 진행한 바 있다. 이번 지원금은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만큼 더 치열한 마케팅이 예상된다.

경기도 재난기본소득과 이번 온 국민 재난지원금의 가장 큰 차이는 지원금전용 홈페이지가 아닌 각 카드사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 가능하다는 점이다. 또 모든 카드사가 재난지원금 사용내역 및 잔액을 실시간으로 안내한다.

당초 경기도에서는 긴급히 재난기본소득을 지원하게 된 만큼 카드사로부터 영업일 5일 이내 사용내용을 안내하도록 주문했다. 때문에 카드사마다 안내하는 데 소요되는 영업일 수가 다르고, 지원금의 사용 여부를 즉시 확인할 수 없어 불편하다는 민원이 많았다.

이에 정부는 고객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카드사에 실시간 안내를 당부한 상황이다. 해당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았던 일부 카드사는 현재 전산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한 카드사 관계자는 “각 카드사가 직접 신청을 받다 보니 이에 대응하고자 서버를 증설하고 콜센터 상담원 준비 등 접수 채널 안정화를 위해 주력하고 있다”며 “지역경제 활성화를 꾀하고 전 국민을 대상으로 지원하는 만큼 차별화된 마케팅을 고심 중”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신용·체크카드를 통한 지원금 충전은 기존 카드를 이용한다는 점에서 국가의 재정 부담을 낮춘다. 또 지원금을 사용한 카드 결제건에 대해 카드 할인‧적립 혜택을 제공하고, 이용실적에 포함돼 선호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