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2 11:35 (화)
현대카드, 온‧오프라인 문화 이벤트 ‘Let’s DIVE’
현대카드, 온‧오프라인 문화 이벤트 ‘Let’s DIVE’
  • 하영인 기자
  • 승인 2020.05.07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ets DIVE 포스터. (이미지= 현대카드)

<대한금융신문=하영인 기자> 현대카드는 디지털 문화 콘텐츠 앱인 현대카드 DIVE와 오프라인의 현대카드 스페이스를 새로운 방식으로 접목한 Let’s DIVE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7일 밝혔다.

우선 현대카드는 팬들이 직접 만들어가는 랜선 라이브인 ‘Fan-Made LIVE’ 이벤트를 마련했다. 현대카드 DIVE 회원들이 DIVE 앱과 소셜미디어를 통해 아티스트에게 듣고 싶은 노래와 공연 의상 등을 요청하면 아티스트는 이 요청을 바탕으로 언더스테이지 등에서 공연을 펼치고 이 영상은 온라인으로 공개된다.

현대카드는 코로나19로 외부 활동이 부담스러운 점을 감안해 색다른 방식으로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결합한 이벤트를 기획했다. 오는 8일 힙합 뮤지션 나플라의 영상을 시작으로 ADOY, 권진아, 치즈, 김사월, SUMIN 등 아티스트들의 영상을 현대카드 DIVE 앱에서 공개할 예정이다.

현대카드가 선정한 색깔 있는 아티스트들의 한정판 바이닐(LP)을 가장 먼저 만나 볼 수 있는 ‘Limited Vinyl Club’도 주목할 만 하다. 현대카드는 싱어송라이터 백예린을 필두로 아티스트 총 6개팀의 한정판 바이닐을 서울 이태원에 위치한 현대카드 바이닐앤플라스틱에서 공개한다.

현대카드는 오는 15일부터 17일까지 3일간 서울 이태원에 위치한 현대카드 스토리지에서 아티스트들의 작품을 전시하고 판매하는 아트 편집샵인 ‘Art Street’을 연다. 아트 플랫폼 취미가와 협업한 이번 행사에는 Dadaism Club을 포함해 총 12개팀이 선보이는 예술 작품과 사진, 피규어, 굿즈 등을 판매할 예정이다.

5월 30일에는 현대카드 디자인 라이브러리에서 ‘LIFEfull Party’가 열린다. 이 행사에서는 라이프(LIFE) 매거진 전권 전시와 한정판 굿즈 판매, 실크스크린 체험과 카메라 만들기 등 사진을 모티브로 한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만나볼 수 있다.

오프라인에서 이뤄지는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하고자 DIVE 앱을 통해 사전 예약한 인원에 한정해 운영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