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3 19:50 (목)
생보협회 “연금저축 마이너스 수익률 주장, 중대한 계산오류”
생보협회 “연금저축 마이너스 수익률 주장, 중대한 계산오류”
  • 박영준 기자
  • 승인 2020.05.13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소연, 생보사 연금수익률 1.18% 불과하다고 분석
협회 “가중평균하면 1.71% 타당…소비자 혼란 유발”

<대한금융신문=박영준 기자> 생명보험협회가 연금저축보험이 마이너스 수익률을 내고 있다는 금융소비자연맹의 주장을 정면 반박했다.

생명보험협회는 13일 “금소연이 연금저축 수익률 분석에 사용한 개인연금저축 수익률은 수수료가 이미 차감된 수치”라며 “이중 공제로 중대한 계산 오류를 범했다”라고 밝혔다.

금소연은 전날 생명보험사가 지난 10년간 판매한 연금저축 상품의 연평균 수익률은 1.18%에 불과하다는 분석 결과를 내놓은 바 있다.

또 지난 10년간 매년 적립금의 1.75%를 운용 수수료로 떼어 가 결국 마이너스 수익률을 보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금소연이 인용한 연금저축 수익률은 협회 내 공시된 수치다. 1·3·5·7·10년의 각 수익률을 단순 합산한 뒤 18개 생명보험사 수로 나눠 단순 평균한 값이었다.

협회는 “연금저축수익률은 기준시점인 지난해 12월 말을 기준으로 과거 해당 기간의 수익률을 경과기간을 고려해 산출한 것이라 단순 평균할 수 없다”라며 “일반적으로 수익률 산출 시에는 ‘적립금 기간 가중평균 방식’으로 산출하는 것이 타당하다. 이를 적용해 계산하면 수익률은 1.18%가 아닌 1.71%”라고 말했다.

또 “불명확한 자료를 공표해 소비자의 혼란과 피해가 우려된다”라며 “정확한 정보제공으로 소비자의 현명한 노후준비를 도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협회 공시에 사용되는 연금저축 수익률은 계약자가 납입한 보험료에서 수수료를 차감한 후 공시이율로 부리해 운용된 적립금을 납입보험료로 나눠서 산출된다.

여기서 적립금은 수익의 합에서 수수료 등 비용을 이미 차감한 금액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