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5 13:10 (금)
여전채 지원확대…채안펀드 A+ 등급도 매입 가능
여전채 지원확대…채안펀드 A+ 등급도 매입 가능
  • 유정무 기자
  • 승인 2020.05.19 1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유정무 기자> 여전채에 대한 지원을 확대해 채안펀드가 A+ 등급의 여전채도 매입할 수 있다.

19일 금융위원회 손병두 부위원장 주재로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를 개최해 이 같은 내용을 밝혔다.

손 부위원장은 “국내 금융시장은 시장안정화 조치가 본격적으로 가동되면서 비교적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있다. 하지만 비우량 등급 회사채와 CP의 경우 시장투자 수요가 위축되면서 자금 조달에 여전히 어려움이 있다. 이에 시장안정 효과가 보다 확산될 수 있도록 비우량 등급 회사채와 CP 시장의 수급을 보완·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채안펀드의 가동일(4월 1일)을 기준으로 AA-이상 등급이었지만 이후 A+로 등급으로 하향 조정된 Fallen Angel 기업(투자적격등급을 상실한 기업) 들의 경우에도 채안펀드의 매입대상으로 편입시켰다.

아울러 5월 중 총 9000억원 규모의 P-CBO 발행을 통해 비우량 등급 회사채 시장을 본격적으로 지원해 나갈 방침이다.

금융위은 오는 29일 23개 기업에 대해 총 5090억원 규모의 코로나19 P-CBO와 174개 기업에 4277억원의 주력산업 P-CBO를 발행할 계획이다.

또 다음달 1일부터 채안펀드가 A+등급의 여전채도 매입할 수 있도록 하고, 6월 말부터는 코로나19 P-CBO 발행 시 A- 등급 이상의 여전채도 포함해 지원할 계획이다.

채안펀드는 지난 4월 9일부터 여전사의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원리금 상환유예 지원실적 등을 감안해 AA- 등급 이상 여전채를 매입중이고 코로나19 P-CBO의 경우 그간 여전채를 매입대상에 포함하지 않았다.

한편 P-CBO는 신규로 발행되는 채권을 기초자산으로 삼아 발행하는 자산담보부증권이다. 신용도가 낮아 회사채를 직접 발행하기 힘든 기업의 신규 발행 채권을 보아 신용보증기금 등의 보증을 거쳐 발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