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3 05:10 (월)
40대 보험 선택의 이유는 ‘질병 경험’
40대 보험 선택의 이유는 ‘질병 경험’
  • 박영준 기자
  • 승인 2020.05.25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생명연구소 ‘40대 기혼가구 보험소비 특성연구’ 발표

<대한금융신문=박영준 기자> 대한민국 40대가 보험을 가입하는 주된 이유는 ‘본인 또는 주변의 질병 및 사고 경험’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주로 가입하는 보험은 암, 상해, 실손 등 건강보험이었다.

삼성생명 인생금융연구소는 25일 이러한 내용을 담은 ‘40대 기혼가구의 보험소비 특성연구’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40대 기혼자의 보험가입 이유는 첫 번째가 ‘본인 또는 주변의 질병 및 사고 경험(39.5%, 중복응답 가능)’이 차지했다. 뒤이어 노후 걱정(33.3%), 설계사 또는 금융사 직원의 권유(24.9%) 등이다.

30대의 대부분은 가족·지인의 권유(39.0%)로 보험에 가입했으며, 본인·주변인의 질병·사고 경험으로 인한 가입비중은 24.3%였다.

40대가 최근 1년 이내 가입한 보험의 비중은 암(18.6%), 상해(16.5%), 실손(13.2%) 등의 순서였다. 이외 치아보험(13.1%), 건강보험(8.4%) 등 중저가의 보험을 선호했다.

또 종신보험 가입도 적극적이었다. 1년 이내 가입 상품 비중에서 40대의 종신보험 가입 비중은 6.0%로, 50대 가입 비중(1.7%)보다 3배 높았다. 외벌이(7.0%)의 경우 맞벌이(5.4%)보다 근소하게 가입 비중이 높았다.

남녀간 1년 이내 가입 비중은 각각 6.0%로 별 차이가 없었다. 이는 50대가 남성 2.3%, 여성 1.1%로 2배 이상 차이 나는 것과 대비된다.

인생금융연구소 윤성은 연구원은 “40대에서 보장자산을 준비하려는 욕구는 외벌이 가구를 중심으로 다른 세대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았다”라며 “과거와 달리 남녀소득격차가 줄어드는 등의 요인으로 40대 여성 기혼자의 보장자산도 꾸준히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40대 기혼자들은 기존 보험 가입자가 더 많이 보험상품을 가입하는 경향을 보였다. 해약 또는 유지에도 ‘상품 자체의 경쟁력’을 중요하게 판단했다.

최근 1년 이내 보험에 가입한 40대 기혼자 가운데 6개 이상 보험 상품에 가입한 ‘다건 보유자’의 비중은 절반에 가까운 41.9%였다. 50대에서 ‘다건 보유자’의 추가 가입 비중은 28.7%다.

신규가입 상품 비중을 가입자 기준으로 살펴보면 이러한 경향은 더욱 뚜렷했다. 40대 ‘다건 보유자’의 경우 치아(24.3%), 간병(8%)과 같은 최근 출시한 상품들의 가입비중이 높았다.

40대는 비교적 다양한 보험상품을 보유하고 있었다. 계약자 기준으로 50대가 평균 5.1개의 보험을 보유하고 있는 반면, 40대는 6.1개를 보유하고 있었다.

윤 연구원은 “40대가 합리적인 비용으로 각종 보장에 대한 안전망을 구축할 수 있는 시기라는 점에서, 본인뿐만 아니라 가족의 보장을 좀더 체계적으로 점검해보고 보완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40~49세 사이 수도권 및 5대 광역시에 거주하는 2270명의 기혼자 대상 설문조사 및 심층면접조사(FGI)를 바탕으로 했다. 연령에 따른 특성 비교를 위해 50대 기혼자 505명과 30대 527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자료도 활용했다.

이번 연구는 40대가 세대별 인구에서 50대 다음으로 가장 많이 분포된 세대(2019년 기준, 약 834만명)라는 점에서 진행됐다. 삼성생명 인생금융연구소는 40대가 20~30대 대비 보험가입 여력이 상대적으로 높고, 질병 및 노후 대비 등을 이유로 보험 잠재수요가 많다고 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