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3 05:25 (월)
현대해상, 자율주행차 위험담보 자동차보험 출시
현대해상, 자율주행차 위험담보 자동차보험 출시
  • 박영준 기자
  • 승인 2020.05.25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박영준 기자> 현대해상은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에 특화된 ‘자율주행차 위험담보 자동차보험’을 출시했다고 25일 밝혔다. 

가입대상은 7월 1일부터 책임개시 되는 계약이다.

지난 2017년 현대해상은 업계 최초로 자율주행 시험운행차 전용 상품을 출시한 바 있다. 

이 상품은 자율주행 모드 운행 중 자율주행차량시스템 또는 협력시스템의 결함, 해킹 등으로 인해 타인에게 발생한 모든 손해를 보상해주는 배상책임 보험이다.

협력시스템이란 도로교통법상 신호기 및 안전표지, 국가통합교통체계효율화법상 지능형교통체계 등을 말한다.

자율주행차를 개발하거나 테스트하는 업체들은 이 상품 가입을 통해 임시운행허가를 받을 수 있다.

현대해상은 신속한 피해자 보호를 위해 보험금을 선지급 후 사고 원인에 따라 배상의무자에게 구상하기로 했다. 자율주행 중 사고에 대해서는 운전자 무과실 사고로 간주해 보험료 할증을 적용하지 않는다.

사람이 직접 운전하지 않는 자율주행차 사고의 특성상 책임소재 규명이 어렵다는 점을 감안한 결정이다.

또 업계 최초로 ‘자율주행차 유상운송 위험담보 특약’을 신설했다. 이에 자율주행(로봇) 택시, 자율주행 셔틀버스 등 자율주행차 모빌리티 서비스 위험을 포괄적으로 보장한다.

현대해상 관계자는 “지난 1일 자율주행자동차법 시행으로 관련 시범사업이 더욱 증가하는 상황에서 다가오는 자율주행차 상용화 시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자 출시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