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3 04:25 (월)
‘긴급 상황’ 속 신속대처 빛난 카드사
‘긴급 상황’ 속 신속대처 빛난 카드사
  • 하영인 기자
  • 승인 2020.05.28 2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속한 재난지원금 신청‧지급 “외신도 인정”
내달 4일부터 지원금 사용지역 변경 가능해

<대한금융신문=하영인 기자>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수단 가운데 카드를 통한 신청률이 압도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지난 4일부터 26일까지 지급된 긴급재난지원금 액수는 총 13조1281억원으로, 전체 지급 대상 2171만가구 중 95.9%가 지원금을 받았다. 이 중 신용·체크카드 충전이 66.3%(9조4715억원)를 차지했다.

이는 286만가구(13.2%)에 지급한 현금을 비롯해 선불카드(10%), 지역사랑상품권(6.5%)과 비교해 5~11배 높은 수준이다.

앞서 카드사는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을 지원하면서 미흡했던 부분을 보완하고, 지속해서 시스템을 개선하고 있다. 재난지원금 사용처를 지도(Map)로 안내하고 검색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금융소비자들의 편의성 제고에 힘을 보태는 모습이다.

이 밖에도 현재 행안부와 카드사는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지역 변경을 위한 시스템을 구축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정부는 재난지원금을 지난 3월 29일 기준 세대주의 주민등록상 주소지에서 지급하고, 해당 지자체에서만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때문에 이후 이사한 경우 다른 지역에서 재난지원금을 쓰지 못하는 경우가 발생해 논란이 일었다.

사용지역 변경은 바뀐 주민등록표상 주소지 관할 광역자치단체로만 가능하다. 내달 4일부터 오는 8월 30일까지 각 카드사의 홈페이지나 콜센터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카드사 관계자는 “신속하게 국민을 지원할 수 있도록 전산 개발, 서버 증설 등 시스템 구축부터 콜센터 상담인력 증원 등 카드사들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첫 사례이다 보니 미숙한 부분도 있겠지만, 지속적으로 시스템 개선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당국은 외신 사례를 언급하며 카드사를 비롯한 금융사들에 당부의 말을 전했다.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지난 26일 열린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에서 “블룸버그가 한국의 재난지원금 신청·지급 방식에 대해 기술적 이해도가 높고 신속한 행정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다며 이를 높이 평가했다”고 말했다.

계속해서 그는 “카드사들이 서버를 증설하고 카드 인증, 실시간 사용 알림, 이용 가능 가맹점 알림 등 다양한 편의 서비스 제공에 힘써준 덕분”이라며 “긴급재난지원금 업무가 종료되는 8월 말까지 만전을 기해 세계에 유례없는 민관협력의 성공사례로 만들어 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긴급재난지원금 신청은 신용·체크카드 충전 방식의 경우 각 카드사 홈페이지와 카드사 연계 은행 창구에서 내달 5일까지 받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