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5 11:50 (수)
금융위, 코로나19 극복 ‘3차 추경예산’ 4조7천억 확보
금융위, 코로나19 극복 ‘3차 추경예산’ 4조7천억 확보
  • 유정무 기자
  • 승인 2020.06.03 2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차 추경예산안 국무회의 의결

<대한금융신문=유정무 기자> 금융위원회는 3일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국회에 제출 예정인 ‘제3차 추경예산안’ 중 금융위 관련 사업은 총 4조7000억원 규모로 편성됐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가 발표한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금융지원 프로그램 ‘135조원+@‘를 차질 없이 이행하기 위한 것이다.

먼저 금융위는 소상공인,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긴급자금을 공급하기 위해 1조5000억원을 지원한다.

주력산업·기업 등에 대한 긴급 유동성 지원을 위해서도 약 3조원을 산업은행, 기업은행, 신용보증기금에 출자·출연할 계획이다.

매출 감소 등 유동성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의 지원을 위해 10조원 규모의 ‘2단계 소상공인 지원프로그램’을 차질 없이 공급할 수 있도록 신보에 4600억원을 지원한다.

또 영세 소상공인 전액보증 프로그램 지원을 위해 신보에 480억원을 출연할 예정이다.

코로나19에 따른 경기 위축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중견기업을 위해 산은과 기은에 각각 1500억원, 4375억원을 출자한다.

정부·한은·산은 간 역할분담으로 저신용등급 포함 회사채·CP·단기사채를 매입하는 특수목적기구(SPV)를 설립하기 위해 산은에 1조원을 출자한다.

증시와 회사채 안정을 위해 증시안정펀드, 채권시장안정펀드를 차질 없이 운영하기 위해 산은에 3191억원, 기은에 251억원을 각각 출자한다.

금융위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중견·대기업의 자금조달을 지원하기 위해 11조7000억원 규모의 P-CBO를 발행을 위해 신보에 1조4286억원을 출연한다.

또 회사채 신속인수와 회사채·CP 매입 등을 차질 없이 지원하기 위해 산은, 기은, 신보에 1740억원, 219억원 640억원이 배정됐다.

경기보강과 포스트코로나 대비를 위한 자금도 공급된다. 농어민에 대한 안정적인 금융지원을 위해 농림수산업자신용보증기금에도 1000억원을 출연한다.

저소득·저신용 서민에 대한 정책 시민금융공급을 확대하기 위해 서민금융진흥원에 175억원을 출연하기로 했다.

마지막으로 기업자산의 원활한 매각 지원을 위해 캠코에 500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금융위는 “3차 추가경정 예산안을 통해 경제위기 조기극복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 준비를 원활히 할 수 있도록 향후 국회 심의과정에서 충실히 설명 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