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5 12:40 (일)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 9월 뉴서울CC서 개최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 9월 뉴서울CC서 개최
  • 하영인 기자
  • 승인 2020.06.15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13일 뉴서울CC에서 ‘2020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Invitational)’ 대회장 조인식 후 정길호 OK저축은행 대표(왼쪽부터), 박세리 도쿄올림픽 여자골프국가대표팀 감독, 정필묵 뉴서울CC 대표가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 OK저축은행)

<대한금융신문=하영인 기자> OK저축은행은 지난 13일 경기 광주에 위치한 ‘뉴서울컨트리클럽(이하 뉴서울CC)’에서 ‘2020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Invitational)’ 대회장 조인식을 개최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대회 호스트(Host)인 박세리 도쿄올림픽 여자골프 국가대표팀 감독, 정필묵 뉴서울CC 대표, 정길호 OK저축은행 대표 등이 참석했다.

올해는 오는 9월 18일부터 20일까지 뉴서울CC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뉴서울CC는 △강남 △판교 △성남 △분당 등에서 자가용으로 약 30분이 소요될 정도로 수도권에서 가장 접근성이 좋은 골프장으로 꼽히고 있다.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은 KLPGA(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 공식 투어다. 해당 대회는 지난 2010년 ‘행복 나눔 클래식’으로 시작됐으며 기부 문화 장려 및 참가 선수 배려를 목표로 한 ‘채리티(Charity)’ 형태로 개최됐다.

이후 2014년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로 이름이 변경됐고, 지난해까지 총 10회 상금 일부 기부 및 선수 애장품 경매를 통해 나눔 문화 확산을 이어오고 있다. 해당 대회는 김혜윤을 비롯해 △김하늘 △장하나 △박성현 △이정은 △김아림 △조아연 등의 우승자를 배출하고 있다.

특히 이번 대회는 ‘코로나19(COVID-19)’ 시국 속에서 ‘IMF 외환 위기’ 당시 국민들에게 큰 감동을 선사한 박세리 도쿄올림픽 여자골프 국가대표팀 감독을 매개로 ‘시대를 위로하는 We(위)대한 힘’이라는 슬로건 하에 진행된다. 이는 1998년의 영웅으로 불렸던 박세리 도쿄올림픽 여자골프 국가대표팀 감독이, 의료진 등 2020년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땀 흘리는 우리 사회 속 영웅들을 위로하자는 차원에서 마련된 것이다.

OK저축은행은 뉴서울CC와 함께 채리티 대회의 취지를 살리고자, 대회장 주변의 음식점 및 골프용품점 등과의 연계 이벤트 진행을 통해 인근 지역 상권의 상생을 도모하는 홍보 방안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뉴서울CC 회원들과 함께 대회를 만들어 가는 동시에, 대회를 지역 주민들과 함께 지역 축제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박세리 도쿄올림픽 여자골프 국가대표팀 감독은 “수도권에서 최고의 접근성과 인프라를 갖춘 뉴서울CC에서의 개최는 앞으로도 대회의 성장과 발전에 보탬이 될 것”이라며 “이번 대회가 국내 여자골프의 발전에 디딤돌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필묵 뉴서울CC 대표이사는 “이번 대회를 통해 OK저축은행과 좋은 인연을 가질 수 있어 기쁘다”며 “OK저축은행과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만전을 다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정길호 OK저축은행 대표는 “국민들에게 큰 힘을 줬던 박세리 감독을 기억하는 동시에 현재 코로나19 시국을 극복하는 차원에서 해당 대회의 개최는 큰 의미가 있다”며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이 나눔의 문화가 확산될 수 있는 마중물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